한나라당 최구식 의원의 비서가 서울시장 재보궐 선거 후보였던 박원순의 홈페이지와 선거관리위원회 홈페이지를 '디도스 공격'했다는 기사는 인터넷을 발칵뒤집었습니다. 안 그래도 선거 당일까지 이어진 내내 특정 후보를 비방하는 트위터 설전과 근거를 알 수 없는 비정확한 정보들이 퍼져 이번 '서울시장 선거'가 불법 선거와 부정으로 점철될까 우려하던 국민들은 '예상했던 일이 벌어졌다'는 반응과 '어떻게 이런 일까지 할 수 있느냐'는 반응으로 나뉘어 이 일에 대한 관심을 표명합니다. 감히 공명정대하고 중립적이어야할 선관위를 공격대상으로 삼다니 세계가 경악할 일입니다.

특히 최근 4대강을 비롯한, KBS 도청사건, BBK 소송, 한미 FTA 등 각종 굵직굵직한 사건이 연이어 터지고 있음에도 관련 기사가 충분치 않고 편향되어 있다고 느끼던 사람들은 이번 기사에 대한 언론이 어떻게 보도할 것인지 관심을 가지기 시작했습니다. FTA 반대 집회를 보도할 때도 언론은 관련 내용을 짧게 단신처리 하거나 불법도로 점거 관련 기사는 써도 참석자들에게서 어떤 주장이 있었으며 어떤 과정을 거쳐 사람들이 모이고 흩어졌는지는 무시합니다. FTA에 반대하는 사람들은 불법적인 방법만 추구하는듯 묘사하는 그 기사들은 이미 사실 보도와는 거리가 먼 부끄러운 모습일 뿐입니다.

언론이 최구식 의원의 비서가 '디도스 공격'을 주도했다고 보도하는 이번 내용도 엄밀히 말하면 정확한 보도라고 하기는 어렵습니다. MBC 뉴스는 이번 사건을 '10.26 재보선 당일 선관위 홈페이지를 디도스 공격한 사건과 관련해 경찰은 구속된 최구식 의원 비서 공 모 씨의 범행동기와 윗선의 개입여부...(관련기사 : MBC뉴스, 경찰, '디도스' 수사 속도"자금 흐름 집중 추적")'라는 보도를 내보낸 적이 있습니다. 그러나 관련 전문가들과 다른 매체에서 속속들이 보도되는 내용을 살펴보면 이는 사실과는 다르다고 합니다.

선관위 홈페이지는 '디도스 공격'을 받은 적이 없다?


정확히 '디도스 공격'을 받은 홈페이지는 당시 서울시장 후보였던 박원순 후보의 홈페이지이고 선관위 홈페이지는 디도스 공격을 받은 일이 없다는 것입니다. 당시 꽤 많은 사람들이 선거 관련 정보를 수집하기 위해 선관위 홈페이지에 매순간 접속을 했었지만 접속이 어려운 순간은 있어도 선관위 홈페이지가 다운되었다는 기사는 올라온 적이 없습니다. 대신 그날 갑작스레 바뀐 선거 장소를 안내하는 페이지는 검색이 되지 않는 현상이 있었고 이 현상은 '디도스 공격'으로 가능한 일이 아니라는 것입니다. '디도스 공격'을 받으면 전체 홈페이지는 다운되도 특정 정보만 누락되는 현상은 발생할 수 없기 때문입니다.

최근 네티즌들의 폭발적인 인기를 끌며 전국 투어를 갖고 있는 '나꼼수'의 정봉주 전 의원도 같은 내용으로 '손석희의 시선집중' 에 출연해 주장한 바 있습니다(관련기사 : '정봉주 "디도스 공격 아니다…내부자의 소행"'). 관련 기사를 보면 알겠지만 일부 전문가들 역시 디도스 가능성이 아니다는 쪽이 무게를 두고 있습니다. 정봉주 전 의원의 말처럼 '선거 투표율'과 '변경된 투표소 정보' 만 누락되는 디도스 공격이란 있을 수 없다는 주장은 네티즌들 사이에 설득력을 얻어가고 있지만 이를 집중 취재하는 언론은 아직 드뭅니다.

지금 가장 정확치 않은 정보는 10월 26일 당일 진짜 투표소가 300곳 이상 변경이 되었으며 그 변경 내용이 선관위 홈페이지에서 검색되지 않았느냐 입니다. 이 부분도 분명 취재를 거치면 정확히 드러날 문제이고 '나꼼수' 측의 주장대로 선관위 홈페이지의 로그파일을 제출, 분석하면 금방 명확해질 일이지만 선관위는 이번 '사이버테러'가 드러난지 한참이 지났음에도 로그파일을 비롯한 관련 정보 제공에 적극적인 자세를 취하지 않는 듯합니다. 떳떳한 정보 공개를 했다면 최소한 선관위의 명예는 회복될 수 있음에도 '로그까지 위조할 것'이라는 의심의 눈초리를 받고 있는 것입니다.

통계와 상관없이 실제 10월 26일날의 인터넷 관련 글들을 검색해보면 서울지역 투표소가 많은 곳에서 변경되어 '정보를 검색'한 후 찾아가야 한다는 안내 문구를 여기저기서 볼 수 있습니다(관련기사 검색: 네이버에서 10월 26일날 검색된 투표소 변경 관련글). 결과를 보면 알 수 있듯 선거 당일날 투표소가 변경되어 찾아보려 했지만 선관위에서 검색이 안된다는 글이 다수 올라와 있습니다. 이 검색결과 만 보아도 이번 박원순 서울시장 홈페이지와 선관위 홈페이지에 대한 테러는 자칫 '부정선거 의혹'으로 번질 수 있는 엄청난 사건이란 걸 알 수 있습니다.

이것은 갑작스레 선관위가 투표소의 위치를 변경하고 최구식 의원의 비서가 한달이 넘게 준비하고 당일날 선관위 홈페이지를 공격해서 정보가 검색되지 않도록 만들었단 뜻이 되기 때문입니다(양쪽 다 시간이 걸릴 수 밖에 없는 일들). 말 그대로 대한민국을 흔들어놓고 남을 엄청난 사건일 가능성이 있는 것입니다. 언론은 지금 이 사건을 집중 파헤쳐 이 사건이 정말 부정선거인지 아닌지 명백히 밝혀야할 엄청난 의무를 띄고 있습니다. 315 부정선거 못지 않은 파장이 있을 수 있는 사건이 바로 이번 '사이버테러'이기 때문입니다. 지금처럼 선관위가 '디도스 공격'을 받았네 어쨌네 하면서 정확치 않은 정보를 흘릴 때가 아니란 거죠.

어제 방송된 MBC의 '시사매거진 2580'은 참으로 한숨이 나올만한 내용의 연속입니다. 경찰발표에 의존해 프로그램을 꾸민 MBC 보도진은 이번 '디도스 공격'이 선관위 홈페이지의 정보누락과 어떤 관계가 있는지 명확히 밝히지 못했습니다. 다만 이런 류의 '디도스 공격'을 하자면 비서 혼자로서는 감당하기 힘든 엄청난 거액이 들여야 하고 좀비PC를 이용한 디도스의 특성상 오랜 준비 기간이 필요하다는 내용을 보도했습니다. '부정선거' 의혹이 될 수 있는 엄청난 사건이 언론의 게으름으로 시일만 차일피일 끌고 있는 것입니다.

최대한 양보해서 '나꼼수' 정봉주 전 의원의 주장이 단지 주장에 불과하다고 칩시다. 그렇다고 쳐도 선거에 '사이버 테러'를 비서 단독으로 저질렀다는 걸 순순히 믿을 사람들은 없습니다. 의혹이 있으면 최대한 빨리 정확한 정보를 내놓을 의무가 있는 TV와 언론이 경찰 발표에만 의존한다는 것도 못마땅한 일입니다. 최대한 빨리 '디도스 공격'의 진실을 파헤쳐줬으면 하는 바람이 있습니다.

* 방금 보도된 '민중의 소리' 기사에 따르면 '디도스 공격 용의자 사무실에서 한나라당 현역 의원 명함'이 나왔다고 합니다. 비서의 단독범행인지 윗선의 지시에 따른 것인지 밝힐 수 있는 증거들이 속속들이 공개되었으면 합니다. 보좌관들 자질이 어떻고 '북한 소행(관련기사: 조선일보, 선관위 디도스공격 ‘北 소행 의혹’ 보도 후 삭제)'이 어떻고 그딴 헛소리 늘어놓지 말구요. 또 이번에도 어김없이 'A양 음란비디오'가 유출되었다네요.



공감하신다면 추천 부탁드립니다! 한번만 꾸욱 눌러주세요~

  1. Favicon of https://gamjuu.tistory.com BlogIcon 에바흐
    2011.12.05 17:35 신고

    이제 써먹을 떡밥도 없나봅니다.
    A양의 음란비디오.. 나름 주목을 끌겠지만,
    희생양으로 써먹기엔 파급력이 약하죠.

    그저 무지 예쁜 처자의 야동 정도로 취급당하지 않을런지.

    이걸론 못 막죠. ㅎㅎ

  2. Favicon of https://mutoto.tistory.com BlogIcon 무토토
    2011.12.05 18:42 신고

    제발 이번엔 물타기 따위가 안먹혔으면 좋겠습니다.
    21세기에 선거조작을 시도하다니요.
    절대 조용히 끝나서는 안될 문제입니다.

  3. BlogIcon 티스토리 운영자
    2011.12.07 11:10 신고


    안녕하세요, TISTORY입니다.



    티스토리 메인에서 '선관위 디도스 공격'을 주제로 회원님의 글을 소개해드렸습니다.^^
    혹시 노출과 관련하여 궁금한 점이 있으시면 tistoryeditor@hanmail.net 메일을 통해 말씀해주세요!


    앞으로도 재미있고 유익한 글로 자주 뵈었으면 좋겠습니다.


    감사합니다.

  4. Favicon of https://youami.tistory.com BlogIcon 유아미
    2011.12.11 19:55 신고

    눈가리고 아웅하는 건지, 점점 국민을 바보로 만드는 세상이 되어가나 봅니다. 에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