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경국대전 3

뿌리깊은나무, 앞서간 세종의 철학 가리온은 이해할 수 있을까

한달전쯤 방영된 '뿌리깊은 나무' 11회에는 세종(한석규)이 정윤함에서 정도전에게 술을 올리는 장면이 있습니다. 정도전은 정기준(윤제문)에게 큰아버지이고 사대부들의 비밀 결사조식인 '밀본'의 1대 본원입니다. 가리온은 그곳이 정도전의 넋을 기리는 곳이란 소문을 유생들에게 퍼트렸고 세종 역시 그 소문을 듣고 정도전을 위해 그곳에서 술을 올리게 된 것입니다. 물론 실제 정도전의 아들들은 다 살아 있었고 이방원에 의해 복권되어 높은 벼슬에까지 올랐지만 극중 정기준은 삼봉의 대의를 잇는 계승자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세종도 정도전의 책을 읽고 백성을 위한 정치와 유학을 담은 글자를 창제했는데 같은 정도전의 글을 읽은 정기준은 유학이념을 두고 왕권을 견제하는 밀본을 꾸리고 있으며 한자같은 문자는 사대부 만이 누릴..

뿌리깊은나무, 아무도 환영하지 않는 세종의 한글창제

비인간적인 상민(常民)과 천인들의 삶과 기형적으로 비대해진 양반층의 횡포, 부패한 조정관리들과 권신이 늘어갈수록 무력해지는 왕권, 이런 조선 후기의 풍경을 많은 사람들이 알고 있을 것입니다. 조선 초기 유학을 건국 이념으로 삼고 신분제도를 명시할 때는 후손들의 삶이 그렇게 피폐해지리란 건 생각도 못 했을 것입니다. 본래 고려 시대에도 직업별로 신분을 나눈 구분은 있었지만 조선 초기까지는 그렇게까지 신분 문제로 갈등이 심각했다고 보긴 힘듭니다. 중기 이후엔 좀 더 강력한 신분제를 추구하게 되어 후기에는 그런 폐단을 낳게 된 것이죠. 조선은 법적으로는 양천제를 추구했지만 사회적으로는 사농공상의 구분이 엄격한 반상제를 유지하고 있었습니다. 초기에는 국역에 종사할 양인들이 필요해 천민들을 면천하고 양인의 신분을..

뿌리깊은나무, 세종은 궁녀와 겸사복의 사랑을 허락할까

아무리 이 드라마 '뿌리깊은 나무'가 창작을 기본으로 한 팩션이라도 피할 수 없는 역사적 사실이 있습니다. 바로 세종(한석규)의 곁에서 한글 창제를 돕는 것으로 묘사된 광평대군(서준영)이 죽는다는 것입니다. 이 드라마의 배경이 되는 1443년에 한글이 공개되고 1444년에 광평대군이 죽었습니다. 20살이라는 젊은 나이에 요절한 이 왕자는 극중에서 누구 보다 아버지 세종의 뜻을 잘 이해하고 격려하는 자녀로 등장합니다. 아무래도 예고편에서 개파이(김성현)가 광평을 노리는 것으로 보아 세종은 한글 창제를 위해 자식까지 잃어야 했던 고통스런 군주가 될 모양입니다. 때가 어느 때가 되었던 광평대군의 죽음이 예정된 사실이듯이 1450년에 숨을 거두는 세종의 운명도 정해진 것이라 할 수 있습니다. '문치(文治)'의 ..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