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공주의남자 12

공주의남자, 수양대군 암살을 도모하는 승유 반전은 무엇?

전에도 적었지만 제가 기억하는 수양대군 암살 시도는 딱 두 번입니다. 워낙 백성들에게 손가락질받던 왕이고 많은 사람들의 반발을 산 인물이라 더 많은 시도가 있었을 법 하지만 사육신들의 암살 시도와 상원사에 침입한 자객, 두 사건만 기억합니다. 수양대군의 최후는 끔찍한 피부병 때문에 행복한 임종과는 상당히 거리가 있고 그의 자식들도 대부분 요절하거나 후사없이 죽어 천벌을 받았다는 평까지 듣고 있습니다. 수양이 다녀갔다는 상원사에 전하는 전설은 수양대군이 문수보살의 도움으로 피부병이 나았다는 내용과 갑자기 나타난 고양이의 도움으로 암살 위기를 모면했다는 두 가지입니다. 실제로는 병 때문에 시름시름 앓다 죽었으니(오죽하면 자신이 죽였던 종친들의 신원까지 요구하고 죽었을 정도) 깨끗이 병이 나았다는 그 내용도 ..

공주의남자, 수양대군의 천벌과 점점 더 깊어지는 유령커플의 사랑

공식적으로 수양대군에게는 두 명의 아들과 한 명의 딸이 있습니다. 드라마 '공주의 남자'에서 세종실록과 '금계필담'을 근거로 또다른 딸 세령(문채원)의 존재를 묘사하고 있지만 이 딸의 존재가 사람들이 만들어낸 이야기인지 정사인지는 확실치 않습니다. 많은 사람들을 죽이고 왕위에 오른 수양대군, 기록에 남은 그의 자녀들은 천벌을 받았다 할 정도로 평탄치 못한 삶을 삶을 살았습니다. 어제 드라마에서 묘사된대로 큰 아들 의경세자(권현상)는 세자가 된 지 2년 만에 갑작스런 병으로 죽어갑니다. 둘째 아들 해양대군(황) 역시 예종으로 즉위하여 2년 만에 죽고 맙니다. 기록상 남은 유일한 딸 의숙공주(극중 세정, 서혜진)은 정인지의 아들과 혼인하였지만 자식 하나 두지 못하고 36살에 죽습니다. 고생없이 살았던 왕가의..

대도 '조세형'과 드라마 '공주의 남자' - 어째서 큰 도둑은 못 잡나

오해를 받을 것같아 미리 적자면 제목에 떡 하니 조세형을 '대도'라고 적기는 했어도 실제 그 사람을 대단한 도둑이라거나 의적이라 생각하는 것은 아닙니다. 다만 80년대의 시대적 상황이 '조세형'이란 인물을 '대도'라던가 '의적'으로 부르며 과장되게 정부를 조롱할 수 밖에 없었다는 점을 강조하기 위해 '대도'라는 표현을 썼을 뿐입니다. 요즘은 일본에서도 절도죄로 잡혀들어가고 어제 9월 9일에도 출소하자마자 절도죄가 밝혀져 다시 체포되는 등 대도라기 보다는 좀도둑에 가까운 행보를 보이고 있습니다. 올해 나이가 73세인데 수감생활이 43년이라니 평생을 감옥에서 허비한 셈이죠. 의적이 주인공인 드라마 '짝패'가 방영될 때 왜 사람들이 의적에 환호하는지 포스팅한 적이 있습니다(짝패, 아래적 두령은 전설이 되어야 ..

TV Inside 2011.09.10 (6)

공주의남자, 끔찍한 수양대군의 최후는 억울한 원혼들의 저주?

아무리 권력이 탐난다지만 자신의 혈연에게 어쩌면 이리 잔인하고 모질게 굴 수 있을까. 명색이 인간의 탈을 쓴 자가 어쩌면 이리 교활하게 사람을 죽이고 괴롭히는 것인지 드라마 '공주의 남자'를 볼 때 마다 현대사의 누군가를 연상시키는 수양대군(김영철)의 악함에 치를 떨게 됩니다. 어린 왕 단종(노태엽)과 어린 경혜공주(홍수현)을 상대로 수양은 무섭게 왕위를 달라 압박을 합니다. 다음은 나를 죽일 것이냐 묻는 단종에게 금성대군(홍일권)과 경혜공주를 죽이겠다 겁박합니다. 왕족이 왕위를 양위함은 죽음을 의미함에도 단종은 어쩔 수 없이 상왕이 되기로 합니다. 이 드라마의 큰 줄거리가 이세령(문채원)과 김승유(박시후)의 로맨스이기 때문에 몇가지 역사적 사실은 생략했고 허구를 많이 섞었지만(정순왕후의 존재라던가 정종..

공주의남자, 세령과 승유의 사랑은 현실을 초월한 득도의 경지

먼저 인정해야할 부분은 드라마 '공주의 남자'에서 구현된 계유정난은 픽션이라 하기 힘들 정도로 완벽한 묘사였다는 점입니다. 그동안 드라마 속 수양대군은 지나치게 정치적인 해석이 덧붙여져 '구국의 결단을 내린 영웅' 쯤으로 묘사되어 왔는데 이 드라마 '공주의 남자'를 통해 권력욕에 빠진 한 남자의 무차별 학살이 사실적으로 그려졌다고 할 수 있습니다. 한명회와 신숙주의 재능이 아무리 탁월하다 한들 한 시대를 휘어잡았던 권신이자 배신자에 지나지 않습니다.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닌게 그들의 정체죠. 두번째로 인정할 부분은 그런 역사적 사실과 한편의 '로맨스'가 특히 실제 있었던 일인 경혜공주와 정종의 애닯은 이별, 그리고 가상인물인 이세령(문채원)과 김승유(박시후)의 사랑이 적절히 조화를 이루었다는 점입니다...

공주의남자, 수양대군을 평생 괴롭힌 세 명의 여인들

원통하고 분통한 김종서(이순재)의 죽음, 어린 왕을 위해 충성을 다 했건만 소위 종친이라는 자가 최고 불명예인 역적 누명을 씌우더니 죽고 나서도 최악의 형벌이라는 효시 즉 목을 베어 거리에 구경거리로 삼는 벌을 받게 합니다. 죽어버린 김종서는 봉두난발이 된 머리로 무섭게 아들 김승유(박시후)를 내려다 봅니다. 김승유 역시 아버지를 저리 수치스럽게 만든 수양대군(김영철)에게 어떻게든 복수하고 말리라 독한 마음을 먹습니다. 그러나 뜻밖에 김승유가 보게 된 건 수양의 장녀가 자신이 사랑하던 열이, 즉 세령(문채원)이란 사실이었죠. 역사가 승자의 역사 임에도 불구하고 실록을 읽어보면 김종서가 죽임을 당할 만한 이유를 납득하기 힘듭니다. 말 그대로 수양대군은 권력을 위해 무고한 사람들을 죽인 것입니다. 혹자는 세..

공주의남자, 진짜 비극의 주인공은 경혜공주 정종 부부

전하는 기록에 의하면 세종대왕의 아들들은 성격이 극성맞았다고 합니다. '왕자의 난'을 일으킨 이방원의 후손들이라 그런지 그것도 아니면 원래 그 왕조의 핏줄이 공격적인 성격을 타고났는지 아들들이 하나같이 대가 쎘다고 하지요. 어린 나이에 죽어간 단종에 대한 평가는 다양하지만 대표적인 것 중 하나가 '미완의 왕'이라는 것입니다. 제대로 왕으로서의 기개를 펼칠 기회를 얻지 못한 채 쫓겨났기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그의 가능성을 안타까워 합니다. 극성맞은 '세조'도 종종 성군이란 평을 받습니다만 조카가 성군이 될 기회를 빼앗은 숙부는 어떤 평을 받아야 마땅할까요. 어제 방영된 드라마 '공주의남자'에서는 잔혹하고 비참한 계유정난의 과정이 드라마틱하게 묘사되었습니다. 시정잡배에 조폭이라 할 수 있는 수하들을 데리고 ..

공주의남자, 민폐형 캐릭터 세령의 무심한 거짓말

최근 제작되는 퓨전 사극 연기자들 중에는 사극 특유의 발성과 억양을 사용하지 않는 사람들도 많습니다. 말이 사극이지 전체적인 구성과 내용은 현대 멜로물이나 무협물과 마찬가지라 시청자들이 편하게 알아들을 수 있는 현대극 말투를 쓴다는게 굳이 나쁜 일은 아니지만 때론 그 부분이 다른 사극 연기자들과 동떨어져 전체적으로 극의 통일감이 없어지기도 합니다. 드라마 '공주의 남자' 주연 배우들 역시 사극 연기를 한다기 보다 개화기 남녀들의 사랑을 보는 느낌도 줍니다. 왕실 장면을 촬영할 땐 정통 사극이지만 연인들의 로맨스 장면은 현대극과 별반 차이가 없더군요. 특히 사극임에도 불구하고 상대존대가 어긋나 수양대군(김영철)에게 김승유(박시후)가 '~하셨다'는 식으로 대답하는 세령(문채원)을 보니 현대극의 문제점이 그대..

공주의남자, 서글픈 경혜공주의 혼인과 세령의 눈치없는 사과

지금이야 드라마니까 흥미롭다며 재미있게 시청하긴 합니다만 생각해 보면 계유정난과 수양대군의 반란은 어찌 보면 자신의 권력을 위해 친가족을 살해한 패륜의 이야기이기에 절대 미화해서도 안되는 역사라 봅니다. 로맨스가 가미되어 아름답게 그려질만한 이야기는 더욱 아니지만 드라마 '공주의 남자'의 주인공은 실제 인물 같은 가상의 인물들이라 그 비난을 비켜갑니다. 또 자신의 혈연까지 죽인 수양대군(김영철)이 친딸 세령(문채원)에게도 비정한 아버지일 수 밖에 없다는 부분은 수양의 잔인함을 부각시키기도 합니다. 극중 세령은 왕가의 딸로 태어났음에도 수양대군과 김종서(이순재), 그리고 문종(정동환)이 어떤 상황에 있는지 정확히 알지 못합니다. 자신의 친척들인 종친들도 문종을 따르는 무리, 수양대군을 지지하는 무리로 나뉘..

공주의남자, 탐욕스런 수양대군을 괴롭힐 세령의 로맨스

조선왕조에서 가장 불행한 왕 중 하나인 단종의 죽음은 불쌍해서 차마 들을 수 없을 정도로 비참했다고 합니다. 단종은 열여섯 나이에 왕위에서 쫓겨나고 노산군이 되었어도 목숨은 부지했지만 신하들의 복위운동 이후 목숨을 잃게 됩니다. 일설에 의하면 단종은 사약을 받고 뜨겁게 불을 땐 온돌방에서 울부짖으며 죽어갔다고 합니다. 고통스럽게 절규하며 죽어간 어린 소년의 죽음을 많은 백성들이 애도했습니다. 혹자는 사약을 받고 죽은게 아니라 활시위에 교살을 당했다고도 하죠. 단종의 죽음 이야기도 야사가 참 많습니다. 시신이 썩어가자 단종의 시신을 동강에 버립니다. 시신에 손대는 자는 처벌하겠다는 엄명 때문에 아무도 그 시신을 수습하지않았는데 엄흥도라는 자가 버려진지 3일째에 거둬주었다고 합니다. 단종이 워낙 젊은 나이에..

728x90
반응형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