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뇌수술 3

마우스, 만약 정바름이 뇌수술을 받지 않았다면

이번에 종영한 '마우스'는 내가 싫어하는 드라마의 조건을 두 가지나 갖췄다. 우선은 첫회부터 너무 잔인했다. 예나 지금이나 소위 '고어'나 '슬래셔'같은 장르물은 무조건 꺼린다. 아무리 모자이크를 해도 혹은 동물이 훼손된 그 장면이 전혀 보이지 않아도 잔인한 설정 자체가 몹시 싫다(극 중 연기자가 든 칼을 보면 내가 베인 것처럼 소름이 끼친다). 두 번째는 소위 '작가만 알고 있는' 설정이 지나치게 많은 드라마는 좋아하기 힘들다. 복잡한 구성은 그나마 금방 이해할 수 있는데 '마우스'는 첫회의 의문이 마지막 회에 풀린 장면이 셀 수 없을 정도다. 그 외에도 설정이 너무 극단적인 등장인물이 꽤 많아 감정적으로 공감이 안될 때도 있었다. 이것 역시 한참 뒤에 이해되는 캐릭터 탓이 크다. 1회에 보고 느꼈던 ..

브레인, 폭발한 김상철의 속물 본능 뇌수술을 예고하는 복선

사람의 생명을 다루는 직업이기에 완전한 인격을 갖춘 존재이길 강요당하는 존재, 의사란 직업은 알게 모르게 그 품성이 강요되는 직업이기도 합니다. 때로 불법에 연루된 의사 이야기가 신문지면을 장식할 때 마다 사람들은 '어떻게 의사가 그런 짓을 하느냐'며 분노 합니다. 그렇지만 의사 역시 사람이기에 때로는 타고나게 결여된 부분이 있을 수 있고 또 실수를 저지르거나 감정을 다스리지 못해 잘못된 선택을 하는 순간도 있겠죠. 드라마 '브레인'에 등장하는 의사들 역시 각자 자신 만의 단점이나 고통을 안고 있는 사람들입니다. 그중에서 가장 눈에 띄는 건 소위 '속물'이라 불릴 만한 의사들의 행동입니다. 고재학(이성민) 과장은 대표적인 '속물' 의사로서 자신의 부족한 실력을 이강훈(신하균)이나 서준석(조동혁)같은 젊은..

브레인, 인간적으로 이 남자의 고통 너무나 공감된다

드라마란 작가가 펼쳐놓은 가상의 배경과 캐릭터에 몰입해서 즐기는 이야기로 얼마나 설득력있게 그 구조를 짜놓았느냐가 완성도를 결정합니다. 시청자들은 작가가 꾸며놓은 판타지에 도무지 몰입할 수 없을 때 드라마가 '현실성이 없다'던가 '공감할 수 없다'는 말을 합니다. 또는 극중 인물이 겪는 경험들을 상상조차 할 수 없는 동떨어진 삶을 사는 사람들 역시 비슷한 반응을 보일 지 모릅니다. 드라마의 '극적 재미'란 이렇게 상대방을 끌어들이는 흡입력이 있을 때 성립되는 판타지입니다. 의학물이 다수 등장하고 한 인간으로서 의사가 겪는 이야기들을 드라마로 옮긴 경우가 많지만 시청자로서 극중 그들의 삶이 완전히 이해되는 것만은 아닙니다. 종합병원이 배경인 경우 '계급적'이다 싶을 정도로 서열을 강조하고 선배 말에 칼같이..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