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동아일보 2

기자는 왜 '미군 성폭행' 피해자를 인터뷰했는가

영화 '도가니'의 흥행으로 사람들은 장애인 성폭행 나아가서는 저항하기 힘든 어린아이를 대상으로 한 성폭행, 더 나아가서 성폭행 자체에 대한 경각심을 높여야 한다고 소리높여 이야기했습니다. 그런 가운데 지난달 9월 24일에는 경기도 동두천시에서 한 10대의 여학생이 미군에게 성폭행당하는 사건이 일어났습니다. 가해자 미군 K이병은 사건 발생 12만인 어제 10월 6일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강도강간) 혐으로 구속기소되었습니다. 만취한 상태로 새벽 4시경 고시텔로 가 혼자 있던 10대의 여학생을 성폭행한 K 이병은 현재 서울 구치소에 수감 중입니다. 10월 1일 법원으로부터 구속영장을 발부받고 법무부를 통해 미군에 신병을 인도 요청한지는 5일만, 사건 발생 12일 만에 구속했으니 이전 ..

올해부터 드라마 방송국이 늘어납니다

연말이 오고 새해가 밝으면 다들 이유없이 바쁩니다. 방송국 역시 일년의 총정리, 시상식 준비에 여념이 없고 시청자들 역시 한해를 즐겁게 해준 연기자들과 스탭진들의 노력을 재평가하게 됩니다. 새해가 밝으면 이제 또다른 연기자들이 새로운 방송을 위해 수고를 아끼지 않겠지요. 'ON AIR' 사인에 울고 웃는다는 그들의 수고가 보답받은 사람들이 있는가 하면 그렇지 않은 사람들도 있을 것입니다. 늘 사람들 앞에서 밝게 웃는 연기자들의 공로는 쉽게 인정받는 반면 돈과 권력, 그리고 시청자의 입김에 휘둘리는 제작진의 어려움은 저평가되는 경향이 있습니다. 60-80년대엔 PD와 영화감독의 입김이 너무 쎄 연기자들이 고생을 했었다고 하는데 요즘은 '스타'들의 영향력이 프로그램을 좌우한다고 합니다. 우리 나라 드라마나 ..

드라마와 문화 2011.01.02 (14)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