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미국 드라마 31

FTA와 '미드'의 한국계 배우 출연은 무슨 관계?

가끔 노무현 전 대통령을 지지했으면 FTA를 찬성해야하는 것이 아니냐고 묻는 사람들도 있지만 그것은 말도 안되는 주장입니다. FTA는 국가 정책이기도 하지만 각 사회 분야 사람들의 이익과 생존이 걸린 문제이기에 각기 다른 반응이 나오기 마련입니다. 농민을 비롯한 많은 사람들이 반대하고 있는 FTA를 수출입과 연관있는 대기업들은 환영하는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이렇듯 각 직업군별 이해 관계가 첨예하게 대립하고 있기에 무조건적인 찬성 보다는 꼼꼼히 따지고 국내 상황을 정확히 이해하려 노력하는 자세가 필요합니다. 집권 여당의 성향을 보아 한미FTA가 강행처리될 것이란 예상은 충분히 가능했던 일입니다. 그들과 성향이 비슷한 일부 언론들은 벌써부터 미국산 체리와 포도즙 등을 싸게 먹을 수 있게 되었다며 설레발치..

드라마와 문화 2011.11.23 (7)

Outcasts, 인간은 살아남을 자격이 있나

우리가 잘 알고 있는 종교적인 이야기 중 하나가 '노아의 방주'입니다. 혹자는 그 성경 속의 이야기가 사실이라는 과학적 증거(사람이 접근할 수 없다는 산 속에 방주의 화석이 있다는 주장)가 있다는 주장도 합니다. 지구에 큰 재앙이 닥쳐 소수의 인류만이 살아남았다는 이 이야기를 읽으며 어린 시절 저는 언젠가 지구가 멸망할 위기에 처하면 인간들도 우주선을 타고 골디락스 행성으로 탈출할 수 있을까 생각해 본 적이 있습니다. 드라마 '스타트렉(Startrek)'에 나온 우주선처럼 큰 우주선을 만들긴 쉽지 않을 것입니다. 자가발전 시설도 있고 탑승객들을 편히 먹고 살 수 있게 해주는 식량과 시설들을 갖추었더라도 전 인류를 그 우주선 안에 태울 수는 없을 것입니다. 아무리 발전해도 '월-E(Wall-E, 2008)..

Marchland, 한 집에 얽힌 세 가족 이야기

오늘 소개드리려는 영국 드라마 '마치랜드(Marchland)'와 그리 관련이 없을 수도 있고 있을 수도 있는 이야기 몇가지를 먼저 시작하려 합니다. 지은지 오래된 건물에 들어가 섬뜩한 한기를 느껴보신 분들이 종종 있을 것입니다. 특히 사람이 살지 않는 폐가는 어둡고 음침한 기운 마저 돌기 마련이라 미지의 존재가 갑자기 나타나 내게 해꼬지할 것처럼 깜짝 놀랄 때도 있습니다. 혹시 여기 유령이 살지 않을까 궁금해 하며 신경을 바짝 곤두세우기도 하지요. 그런 폐가의 기운이 없더라도 주거하던 사람이 자주 바뀐 집은 흔적이 남게 마련입니다. 어린 아이가 살던 집은 손잡이에 때가 묻거나 여기저기 낙서 자국이 남기도 하고 지난번에 살던 사람이 창고에 몰래 남기고 간 책이나 보따리가 발견될 때도 있습니다. 오래된 사진..

카멜롯의 모르간 르 페이, 에바 그린

( 이 드라마는 19+ 등급입니다 ) 이제 미국 드라마는 접하기 힘들거나 신선한 컨텐츠라기 보단 케이블 TV를 켜면 언제나 볼 수 있는 익숙한 드라마들 중 하나로 자리잡아가고 있는 듯합니다. 빠르면 1개월 늦어도 3-4개월 이내에 바로 방영되는 까닭에 이제 한국에서도 힘들이지 않고 다른 다라의 드라마들을 시청할 수 있습니다. 최근엔 그동안 생소했던 Starz 채널의 인기작 '스파르타쿠스(Spartacus)'까지 소개되었습니다. 그 드라마가 워낙 인기라 가능한 일이겠지만 Starz는 주요 방송국들에 비하면 작은 규모의 케이블 방송국입니다. 원색적인 장면과 끔찍할 정도로 선혈이 낭자하는 미드 '스파르타쿠스'로 큰 재미를 본 Starz가 이번에도 사극을 방영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성인 미드 케이블 SHOWTI..

TV안의 죽음은 더 이상 눈물이 나지 않는다

전쟁 영화나 드라마를 아예 보지 않는다거나 아예 무시하는 것은 아닙니다만 각 장르별 선호 순위를 매겼을 때 제일 아래에 있는 것이 전쟁물입니다. 로맨틱 코미디에서 흘러나오는 달달한 OST는 좋아해도 로맨틱 코미디 장르에 깊게 몰입을 못하는 것처럼 전쟁 영화는 약간은 냉정한 눈으로 접근하게 됩니다. 스티븐 스필버그의 '라이언 일병구하기(Saving Private Ryan, 1998)'를 보고 나서는 아예 전쟁물을 한동안 선택하지 않기도 했습니다. 라이언 일병을 구하겠다는 작전명령 때문에 해안에 상륙한 미군들이 처참하게 죽어가는 첫장면, 주인공들의 충격 만큼이나 잘리워진 시신들을 봐야했던 관객들의 충격도 엄청난 것이었습니다. 그 화면을 지켜봐야하는 괴로움. 저렇게까지 극단적이고 사실적인 묘사로 감정의 극한을..

드라마와 문화 2011.03.03 (9)

시카고 코드, 꼬리 자르고 도망치는 도마뱀 잡기

여러분은 미국 '시카고(Chicago)'란 도시 이름을 들으면 어떤 생각이 떠오르십니까. 록시 하트가 불륜남을 살해하고도 사형을 받지 않았던 뮤지컬 '시카고'의 풍경이 생각나시나요? 그것도 아니면 'Sorry Seems to be the hardest word'로 유명한 그룹 'Chicago'가 떠오르시나요. 대부분 시카고에 대한 단편적인 지식들을 가지고 있지만 제게 제일 먼저 떠오르는 이미지는 바로 이탈리아 갱 '알 카포네(Al Capone)'입니다. 시카고를 장악하고 정재계 주요인물들과 연계해 '사업'하던 갱들은 시카고를 자신들의 천국으로 탈바꿈시켰습니다. 빅 콜로시모, 쟈니 토리오, 알 카포네 등 쟁쟁한 '보스'들의 지시에 따라 갱들은 총을 들고 거리를 누빕니다. 20세기 초중반, 다수의 무고한 시..

Shameless, 왜 아버지를 망가트렸을까

( 이 드라마는 19+ 등급입니다 ) 미드 '셰임리스(Shameless)'를 보면 이런 상황도 오락물이 될 수 있구나 싶어 의아하기도 합니다. 어린 시절 보았던 친구 아버지의 주사 장면이 떠올랐습니다. 평소에도 친절하거나 좋은분은 아니셨지만 술만 먹으면 더 거칠어져 힘좋으신 동네 어른들도 그분을 감당할 수가 없었습니다. 같이 술드시던 분들이나 동네분들이 친구 아버지를 간신히 친구네 집 마당에 끌어다 두면 체구가 작은 친구 어머니는 혀만 끌끌 차고 마당을 내다 봅니다. 양말 끝부분 꿰기, 봉투입구 붙이기, 마늘까기, 곰인형 눈붙이기 등 동네 아줌마들에게 뿌려지는 각종 잡다한 부업거리는 안해본 게 없는 그집 어머니는 바쁘게 손을 움직여 1원이라도 벌어야지 술에 취해 소란 떠는 남편을 돌볼 틈이 없습니다. 웬..

보드워크 엠파이어, 갱과 사업가의 차이점

( 이 드라마는 19+ 등급입니다 ) 원래 영화나 드라마를 고르는 입이 짧기는 하지만 제가 가장 이해하기 힘들었던 장르 중 하나가 갱스터가 주인공인 장르들입니다. 사실성을 강조하는 전쟁의 잔인함 만큼이나 남성성을 강조하는 갱들의 낭만이 도저히 받아들이기 힘들었죠. 거부감의 한편을 차지하고 있었던 감정은 유혈이 낭자하는 장면을 아무렇지도 않게 연출하는데 그게 자연스럽다는 점입니다. 어린 시절 우연찮게 실제 조폭들 간의 다툼을 본 적 있는데(엄밀히 말하자면 조폭이 괴롭히자 일반인이 칼을 들고 대항하던 장면) 나름 전문(?) 조폭들이라는 그 사람들도 피투성이가 된 피해자의 악받친 대응에는 어쩔 줄 모르고 있더군요. 사람이 사람을 해치고 무덤덤하다거나 희열을 느낀다는 건 일부 특이한 사람들의 증세일 뿐 사람을 ..

미드, 이해할 수 없는 리메이크 열풍

제인 배들러의 등장으로 화제를 모으는 ABC의 'V(브이)'는 잘 만들어진 드라마임에도 원작에 비해 그닥 매력이 덜 했습니다. 과거와 어떤 식으로 달랐고 과거에 어떤 설정이 있었는지 추억해볼 수 있는 장면이 훨씬 더 많아 새로 만들어진 드라마 만의 색깔을 찾지 못하고 있습니다. 리메이크라는 포인트로 인기를 끌어보려 했지만 오히려 그 점이 한계가 되어 발목을 잡고 있는 셈이죠. 우리 나라는 드라마 보다 '가요'의 리메이크가 훨씬 많은 편입니다. 국내 영화나 드라마 몇편이 다시 각색되곤 하지만 미국 드라마처럼 이렇게 호들갑스럽게 앞다투어 제작할 정도는 아닙니다. 얼마전 유럽 영화 '렛미인(Let me in)'이 헐리우드 버전으로 다시 태어났습니다. 미국이 이 부분에 유난하다 해야할지 각종 컨텐츠와 테마를 계..

드라마와 문화 2011.01.26 (4)

미드 V와 어울리지 않는 제인 배들러

예고해 드린대로 리메이크된 V Season 2에는 오리지널 시리즈의 악녀 다이아나(Jane Badler)가 등장합니다. 외계인 리더이자 여왕인 안나(Morena Baccarin)의 어머니 역이죠. 모든 외계 종족은 다이아나가 죽은 것으로 알고 있지만 다이아나는 인간의 감정을 느꼈다는 이유로 안나에게 15년 동안 유폐 당한 인물입니다. 다이아나는 15년 만에 찾아온 딸의 얼굴을 보고 안나 역시 감정을 느꼈음을 알게 됩니다. 오리지널 V 시리즈에서 지구인들이 외계인을 무력하게 할 수 있는 유일한 수단은 바이러스였습니다. 외계인들에게만 치명적인 바이러스를 살포하면 그들은 죽어버립니다. 리메이크 V에서 외계인 수장 안나가 무서워하는 것은 '감정' 바이러스가 퍼져나가는 것입니다. 감정을 느끼면 여왕의 세뇌도 무용..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