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부상커플 2

공주의 남자, 마지막회 놀랄 만한 반전이 대체 뭐야?

24부작 드라마 '공주의 남자'가 드디어 이번주 마지막 방송을 합니다. 그동안 사람들이 잘 모르고 있던 계유정난과 경혜공주 이야기, 단종의 슬픈 운명을 보여주며 큰 인기를 끌던 드라마라 마지막까지 그 화제가 식지 않고 있습니다. 특히 주인공 김승유 역을 맡은 배우 박시후는 마지막 방송을 팬들과 함께 신도림 CGV 스타관에서 시청하기로 했다 해서 참가할 수 없는 팬들의 부러움을 사고 있습니다. 현대극 보다 몇배는 힘들다는 사극 촬영 때문에 김영철을 비롯한 많은 배우들이 큰 고생을 했고 경혜공주 역의 홍수현, 정종 역의 이민우 등은 뛰어난 연기력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지만 사고로 인한 부상으로 진통제를 맞으며 촬영했기에 팬들의 가슴을 아프게 하기도 했습니다. 마지막 방송을 앞두고 출연자들의 감회도 남다르지 ..

공주의남자, 경혜공주에게 허락된 최고의 사랑 정종

드라마 '공주의 남자'에는 우리가 그동안 몰랐던 역사적 사실도 등장하지만 현대사에도 교훈을 줄만한 많은 이야기거리가 등장합니다. 덕분에 사람들은 같은 이야기를 보고도 참으로 다양한 생각을 하게 됩니다. 주인공 승유(박시후)와 세령(문채원)의 사랑을 보며 인간의 한계를 넘어선 사랑이라 감탄하기도 하고 쿠데타로 등극한 왕의 업적을 인정해 주어야 하는지 생각해 보게 됩니다. 또 사육신들의 절개와 의리를 보며 한 나라를 다스리는 정치인들의 품성은 어때야 하는지 절절이 느끼게 됩니다. 예전 드라마 '왕과 나'에서 처선의 아버지가 세조를 암살하려다 실패한다는 내용이 묘사된 적 있을 것입니다. 제가 읽은 바로도 세조는 두번의 암살 위기를 모면한 적이 있는데 그중 하나가 어제 묘사된 사육신들의 암살 시도 입니다. 명나..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