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사모곡 3

뿌리깊은나무, 과거에 응시했던 노비는 정말 있었을까

조선 시대가 신분제 사회였다는 것은 드라마만 봐도 알 수 있는 일입니다. 제도적으로는 양천제로 양인과 천민 두 신분만 존재했지만 실제로는 양반층 이외 나머지 신분들이 세분화된 반상제가 조선의 질서였습니다. 양반은 대과를 비롯한 각종 과거에 응시할 수 있고 상인과 중인은 무과를 비롯한 각종 잡과에 응시할 수 있었고 노비는 자격이 없었습니다. 노비는 사유재산이고 종문서가 존재했으니 당연한 일이겠지요. 백정같은 천민과 더불어 대표적인 하층민이 노비였습니다. 어제 방영된 드라마 '뿌리깊은 나무'에서 밀본 정기준(윤제문)은 세종 이도(한석규)의 계략을 알아내고 저지하려 합니다. 재상제를 실시하고 집현전을 없애는 조건으로 세종이 만들었다는 문자를 반포하도록 허락할 생각이었는데 한가놈(조희봉)이 알아낸 한글의 비밀은..

울보 배우 남궁민, 보석처럼 빛을 발하다

연기자 남궁민을 첨음 본 것은 제 기억에 故 최진실 주연의 '장미빛인생'입니다. 물론 다른 출연작품들도 매우 많았겠지만 그의 얼굴과 이름을 확실하게 기억하게 된 드라마가 그 작품이었다는 것이죠. 평생을 가족을 위해 희생 만하다 죽은 언니, 바람난 남편 때문에 속이 타들어가는 그런 언니와 다르게 동생(이태란)은 사회적으로 성공했지만 대학 때부터 사랑했던 남자와 불륜을 이어오고 있었습니다. 원래 자기 남자였지만 부유한 여자와 결혼한 남자 때문에 동생도 언니 만큼이나 큰 상처를 입습니다. 남궁민의 역할은 그런 이태란을 '구해주는' 왕자님같은, 따뜻한 남자였던 걸로 기억합니다. 상당히 인상적인 배역으로 시청자들의 호감을 받았던 남궁민은 이어 '비열한 거리', '뷰티플 선데이' 등에 출연해 폭넓은 연기를 선보였지..

내마음이들리니, 못된 역을 맡은 마루의 비밀

제 기억이 맞다면 배우 정보석은 '바보'스런 역할을 맡은 적이 거의 없습니다. '지붕뚫고 하이킥'에서 맡은 헐렁한 남편 역할은 엉성하고 빈틈이 많은 역할이긴 했지만 바보라고 하기엔 무리가 있었고 최근 종영된 '폭풍의 연인'에서 선보인 역은 카리스마있는 악당같은 느낌을 잘 살린 캐릭터였습니다. 배종옥과 함께 '걸어서 하늘까지'를 찍을 때도 소매치기 역을 할 때도 '자이언트'를 찍을 때도 악역을 할지언정 망가지지는 않는 인물이었습니다. '보고 또 보고'에서 우희진과 결혼하는 순진한 마마보이 역도 아주 잘 어울렸지만 그때도 '힘을 좀 뺀 듯'한 느낌, 허술한 느낌은 줘도 똑똑하지 않은 역할은 아니었죠. 데뷰할 때부터 깔끔하고 이지적인 이미지 덕인지 정보석의 바보 역할은 어쩐지 상상이 가지 않습니다. 그렇지만 ..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