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여명의 눈동자 2

뿌리깊은나무, 명품연기자 한석규에게 이런 시절이

연기자 장혁은 KBS에서 방영된 '추노'로 2010년 KBS 연기대상을 거머쥔 베테랑입니다. 여전히 왕성한 연기 활동을 펼치고 있고 어떤 역할을 해도 호평을 받는 장혁이 이번 드라마 '뿌리깊은 나무'에서는 드라마 성공에 비해서 큰 인기를 끌지 못하는 편입니다. 웬만큼 자신의 캐릭터도 잘 소화했고 한글을 맨처음 배우는 백성 '똘복'이란 역할도 꽤 매력적인 배역인데 왜 흡족할만한 반응이 나오지 않는 것일까요. 그것은 바로 함께 출연중인 배우 한석규의 세종 연기가 너무도 강렬하고 훌륭하기 때문입니다. '지랄'과 '우라질' 등의 파격적인 대사를 내뱉으며 때로는 울부짖고 때로는 고뇌하는 세종 이도의 캐릭터는 연기자 한석규를 한층 더 빛나게 해주었을 뿐 아니라 드라마 '뿌리깊은 나무'를 최고의 작품 반열에 올려놓은..

짝패, 포교 공형진의 실제 모델이었던 경찰

드라마 '짝패'에는 순간순간 등장했던 호조판서 같은 인물을 제외하곤 진짜 악역이랄 수 있는 인물은 거의 없습니다. 비명횡사한 조선달(정찬)이 협잡꾼에 노름꾼 역할을 했지만 그에게도 일말의 정은 있어 쇠돌(정인기)에게 미안한 감정을 갖기도 했습니다. 그러나 유독 공포교(공형진)와 종사관 만은 악랄하게 민초들을 괴롭히고 결국엔 개과천선하지 않은 상태로 공포교는 숨을 거둡니다. '착한 경찰' 역할이었던 귀동(이상윤)에게 죽음을 당하는 공포교는 극중 가장 악역입니다. 배우 공형진이 워낙 순하게 생긴 얼굴이라 그 정도로 악역일 줄은 몰랐는데 공포교가 상징하는 캐릭터는 어떻게 발버둥쳐도 벗어날 수 없는 신분과 가난의 굴레를 남을 밟고 일어서 헤쳐나가는 유형의 악인입니다. 왈자패가 되어 시장상인들을 해꼬지하는 진득 ..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