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정순왕후 송씨 2

공주의남자, 수양대군은 왜 부마 정종을 능지처참했나

달리는 말 위해서 자유로운 바람을 느끼며 떨리는 가슴을 진정하지 못하던 이세령(문채원). 원수 집안의 김승유(박시후)와 운명적인 사랑을 나누게 된 그녀는 자신에게 정해진 모든 삶을 거스르고 어릴 때부터 원했던 격하고 가슴뛰는 인생을 살게 되었습니다. 김승유에게 '저승길이어도 좋다'며 함께 할 것임을 고백하는 그녀는 세상 누구나 바라는 공주의 자리를 포기하고 밖으로 뛰쳐 나왔습니다. 공주로서 사는 삶이 행복하다 여기고 평범하게 받아들일 수도 있었지만 그녀는 운명의 강요를 받아들이지 않았습니다. 역사에 기록된 진짜 공주, 수양대군(김영철) 때문에 동생 단종(노태엽)을 잃고 남편 정종(이민우) 마저 잃을 위기에 처한 경혜공주(홍수현)는 문종(정동환)의 유일한 적장녀임에도 그 신분을 박탈당할 위기에 처합니다. ..

공주의남자, 수양대군을 평생 괴롭힌 세 명의 여인들

원통하고 분통한 김종서(이순재)의 죽음, 어린 왕을 위해 충성을 다 했건만 소위 종친이라는 자가 최고 불명예인 역적 누명을 씌우더니 죽고 나서도 최악의 형벌이라는 효시 즉 목을 베어 거리에 구경거리로 삼는 벌을 받게 합니다. 죽어버린 김종서는 봉두난발이 된 머리로 무섭게 아들 김승유(박시후)를 내려다 봅니다. 김승유 역시 아버지를 저리 수치스럽게 만든 수양대군(김영철)에게 어떻게든 복수하고 말리라 독한 마음을 먹습니다. 그러나 뜻밖에 김승유가 보게 된 건 수양의 장녀가 자신이 사랑하던 열이, 즉 세령(문채원)이란 사실이었죠. 역사가 승자의 역사 임에도 불구하고 실록을 읽어보면 김종서가 죽임을 당할 만한 이유를 납득하기 힘듭니다. 말 그대로 수양대군은 권력을 위해 무고한 사람들을 죽인 것입니다. 혹자는 세..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