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영웅 6

부끄러운 언론 KBS, 수치스런 전쟁영웅 백선엽

네티즌들도 미처 알지 못하고, 다음 메인과 네이버 메인에도 올라오지 못한 뉴스, KBS에서 제작한 특집 다큐 하나는 거센 논란에도 불구하고 방송을 탔고 MBC에서 제작한 'MBC 스페셜' 한편은 MBC 사측의 지시로 방송을 타지 못했다는 기막힌 사실. 국민의 눈과 귀가 되어야할 언론이 한 친일 군인을 6.25 전쟁 영웅으로 묘사했지만 방송되었고, 호불호가 갈리는 정치인들의 아내, '여의도 1번지 사모님'들의 방송 출연은 금지했다는 이 웃지 못할 상황은 이 시대에 우리가 모르고 넘어가는 것이 얼마나 많은지 싶어 허탈한 마음까지 듭니다. 언론에서 접하기 전까진 꿈에도 몰랐던 끔찍한 다큐멘터리. 6.25 특집으로 제작된 다큐 '전쟁과 군인'의 주인공이 하필 대표적인 친일군인인 백선엽이란 건 방영 이후까지 전혀..

TV Inside 2011.06.26 (22)

짝패, 아쉽지만 아기장수의 새드엔딩은 예정된 결말

어제 마지막회를 맞은 드라마 '짝패'의 김운경 작가는 제가 오랫동안 팬이었던 거의 유일한 분입니다. 스토리텔링 실력이나 사회적 메시지, 혹은 맛갈나는 대사 때문에 좋아하던 방송작가들은 있어도 대부분은 금방 질리는 느낌인데 '노숙자를 묘사하려면 직접 노숙자가 되어보라'는 작가론을 가진 그는 매번 즐거움을 줍니다. 한국전쟁 이후 거지의 변천사를 새로 썼다는 평가를 받은 '형'이나 시대극의 재미를 보여줬던 '옥이이모' 등 진솔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사실감있게 그려내는 존경받을 만한 작가입니다. '짝패'는 제작 후반부 우여곡절도 많았는데 김운경 작가가 모친상을 당하는가 하면 천둥 역의 연기자 천정명이 두 번의 낙마사고로 부상을 입고 연기하다 촬영 종료 후 수술을 위해 수술실로 직행하기도 했습니다. 초반부엔 아주 ..

짝패, 그들 중 김진사가 가장 나쁜 사람이다

어떻게 보면 이런 표현을 써야 한다는게 아직까지 우리 사회가 '영웅'에 목마르다는 증거일 수도 있지만 저는 아직도 '깨끗하고 정의로운' 정치인에 대한 꿈이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뽑아줄 사람도 없고 쓸만한 사람도 없다는 '인물론'이 우리 나라 정치를 망치는 주요한 원인 중 하나라고 생각하면서도 누군가의 앞에서 앞장서는 사람들만은 기본적인 자질을 갖추고 살았으면 하고 바라게 됩니다. 따지고 보면 '영웅'이 주무르는 나라에서 벗어나자면 국민 하나하나의 각성이 중요하지 영웅이 수십명 나와야하는 건 아닌데 말입니다. '민중'이란 단어의 뜻엔 피지배계급이란 의미가 있습니다. 즉 나라를 다스리는 왕도 아니고 신하도 아닌 '민중'의 이야기라는 드라마 '짝패'엔 그래서 남보다 훨씬 잘나고 뛰어난 영웅이 등장하지 않습니다..

짝패, 주인공 천둥이 의적이 되어야 하는 이유

시청자들이 드라마 '짝패'를 보면서 생각하는 이야기는 꽤 다양할 것이라 생각합니다. 일각에서 지적하는대로 주연배우 천정명은 왜 이리 현대적인 느낌이 나는 지 의아해 하는 분들도 계실 것이고 기개있고 똑똑한 현대 여성상을 기대했던 동녀(한지혜)는 왜 저리 신분에 얽매이고 집착하는 속물처럼 행동할까 생각해본 분도 있을 것입니다. 무엇 보다 당연히 의적이 되어 강포수(권오중)와 함께 할거라 생각했던 천둥(천정명)은 왜 강포수에게 침을 뱉는지 생각해보신 분도 있을 것입니다. 귀동(이상윤)은 한동안 포교로서 자신의 본연에 충실하긴 할테지만 어머니 막순(윤유선)의 죄로 인해 술독에 빠져 살 것이 분명합니다. 출생을 바꿔버린 어머니지만 어머니의 목숨이 위험할까 김진사(최종환)에게 말한마디 못한 귀동은 동녀(한지혜)의..

근초고왕, 예왕지인과 돌아오다

포스팅 첫부분에 항상 이 드라마 '근초고왕'의 등장인물 반수 이상(아니 어쩌면 삼분의 이 이상)이 가상 인물이며 사서에 기록된 인물이라도 그들의 행적은 모두 창작이라는 점을 꼭 밝혀야할 의무감을 느낍니다. 왜냐하면 드라마 방영시간엔 실제 사서에 그런 일이 있었는지 앞으로 어떤 일이 일어날 지 검색해 오시는 경우가 많기 때문입니다. 근초고왕과 고국원왕의 기록은 한글로 번역해도 네다섯 문단 정도 밖에 되지 않습니다. 그리고 많은 분들이 가장 관심을 갖고 계시는 위비랑(정웅인)의 책사 아지카이(이인)가 언론에서 밝힌대로 '일본서기'에 등장한 아직기이지만, 근초고왕 시기의 요서, 일본 정복은 항상 논란이 되는 부분입니다. 드라마는 사서에 있는 내용을 기반으로 절묘하게 짜마춰진 극을 꾸몄기에 근초고왕의 업적과 역..

근초고왕, 고국원왕은 사이코였을까

극중 부여구(감우성)은 쫓겨난 왕자였기에 백제의 어라하가 되겠다는 생각을 적극적으로 해본 적이 없는 변방의 인물이었습니다. 왕자로서 그만한 야망이 없는 사람이 어디있겠냐고 반문했지만 형들을 거스르고 싶지도 않았던 거죠. 그런 그가 변한건 생전 처음 부정을 보여준 아버지 비류왕(윤승원)의 눈물 때문입니다. '백제가 너를 필요로 한다'니 얼마나 근사한 명분입니까. 역사 속 반란이나 쿠데타를 관찰해 보면 소위 영웅이란 인물들의 '국가를 위해 일한다'는 말만으로는 국민에게 설득력을 얻을 수 없습니다. 대놓고 나라를 얻어 입신양명하겠노라 선언하는게 공감하기 쉬울 정도입니다. 많은 문학작품과 영화들이 그 영웅들이 꼭 대권을 차지해야했던 이유를 놓고 시나리오를 씁니다. 어떤 성장과정을 거쳐야 이 영웅의 권력이 정당화..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