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의붓형제 3

내마들, 드디어 폭발한 마루 동주에게 복수할까

아이가 자신을 버린 어머니에게 품을 수 있는 감정은 보통 애증이라고 합니다. 평생 그리워한 어머니에 대한 사랑이 북받쳐오르면서도 자신을 버린 냉정한 모정에 분노하는 것이 일반적이라고들 하죠. 드라마 '내 마음이 들리니(내마들)'의 봉마루(남궁민)는 그런데 어릴 때부터 없었던 어머니, 그 빈자리를 의식하고 있으면서도 생모에 대한 그리움은 없었던 것 같습니다. 순금 할머니(윤여정)와 봉영규(정보석)이 어머니가 죽었다고 했던 까닭이기도 하겠지만 영규가 실수로 엄마라고 했던 김신애(강문영)가 도무지 엄마라고 할 수 없을 만큼 한심했기 때문일 것입니다. 친부모도 포기하고 봉영규를 버리면서까지 봉마루가 선택했던 태현숙(이혜영)이란 어머니. 청각 장애를 가진 차동주(김재원)의 교양있고 다정한 어머니로, 모든 걸 남편..

내마들, 꼬인 가족관계가 시청률 발목잡는다

지인, 가족들과 '내 마음이 들리니(내마들)'를 간만에 본방사수하게 되었습니다. 보통은 그 시간에 다른 일정이 있어 시청 시간을 놓치고 MBC 홈페이지 다시보기 서비스를 이용하곤 하는데 어제는 '반짝반짝 빛나는'에 이어 방송되는 '내마들'을 과일 먹으며 여유롭게 시청할 시간이 생기더군요. 요즘은 일반 가정집의 가족이나 지인들이 모이면 가장 좋은 오락거리는 역시 '고스톱'이 아니라 'TV 드라마 보기'인가 봅니다. 차동주 역의 김재원과 장준하 역의 남궁민이 워낙 잘 생겨서 주인공 만으로도 감상할 보람이 있는 드라마라(역시 전생에 나라를 구한 사각관계의 주인공, 남자복 터진 황정음은 호평이 별로 없어요, 질투입니다)며 두 남자 주인공의 멋진 피부를 칭찬하는데 평소 '내마들'을 자주 보지 못한 동생은 끊임없이..

내마들, 사랑하는 마루를 보내고 싶은 동주

스스로를 외톨이라고 여겨왔던 아이들, 자신에겐 피가 섞인 혈연이 세상에 단 한명도 없다고 생각해왔던 아이들에게 '의붓형제'의 존재는 뭔가 특별하고 신기하게 다가올 지도 모르겠습니다. 엄마 미숙씨(김여진)를 제외하면 피붙이가 단 한명도 없는 봉우리(황정음)에게 봉영규(정보석)는 둘도 없는 아빠이고 황순금 할머니(윤여정)은 친할머니 보다 더 중요한 존재이며 봉마루(남궁민)는 하나 밖에 없는 오빠입니다. 늘 자신을 윽박지르는 김신애(강문영)은 어찌 되었든 간에 마루의 친어머니이자 고모라고 부를 수 있는 단 한사람입니다. 늘 자신의 마음을 숨기는데 익숙한 봉마루도 희한하게 봉우리의 존재가 신경쓰입니다. 어릴 때는 오빠라고 부르지 말라며 구박했었고 이 '바보같은' 사람들이 내 가족이 아니라 부인했었는데 그래도 '..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