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은 가족 드라마들 중에는 복수극이나 가족 붕괴를 묘사하는 내용이 괘 많습니다. 그러다 보니 출생의 비밀은 기본이고 부유한 집안을 중심으로 악랄하게 남의 재산을 차지하는 악녀나 악당도 자주 등장하는군요. '호텔킹'과 비슷한 시간대에 방송되는 '왔다 장보리'같은 경우 남의 집 친딸을 대신해 그 집안의 수양딸로 들어가려는 악녀가 등장합니다. 친부모는 오래전에 잃어버린 딸도 못 알아보고 못살게 굴죠. 요새는 가족 드라마 하며 가족이 불행한 일을 겪으며 화합하는 내용이 대세다 보니 이런 식의 드라마에도 점점 더 익숙해지고 있습니다. 그리고 '호텔킹'은 그런 가족 드라마 중에서 가장 끔찍한 비극을 기본으로 구성된 주말극입니다. 주인공 차재완(이동욱)은 절대로 혈연임을 인정하기 싫은 악당 아버지 이중구(이덕화)와 독하게 자신을 해하려는 마녀같은 어머니 백미녀(김해숙) 모두에게 공격받고 있습니다.


백미녀의 방에서 재완의 돌사진을 발견한 아모네.


이 드라마는 처음에는 의문사한 씨엘 호텔 아성원(최상훈) 회장과 갑작스럽게 호텔을 지키는 입장이 되어 사방에서 공격받는 아모네(이다해) 이야기가 중심이었습니다. 그 아모네가 차재완과 사랑에 빠지고 호텔을 뺐기고 난 후에는 그 누구도 극복하기 힘든 차재완의 비극이 이야기의 핵심이 되었죠. 지금은 백미녀의 양아들이자 차재완과 고통스런 어린 시절을 함께 한 로먼리(진태현) 즉 이주환도 차재완 괴롭히기에 가세하고 있습니다. 아직은 백미녀가 재완의 진짜 엄마란 사실을 아는 사람이 이중구와 로먼 뿐인데 어제 방송분으로 아모네까지 단서를 쥐게 된 듯합니다.


초반부에는 싸늘한 표정으로 아모네 주변을 맴도는 백미녀의 정체가 궁금했고 나중에는 이중구, 아성원, 백미녀 세 사람 사이의 비밀이 가장 알고 싶은 미스터리가 되었습니다. 한때 사랑하는 사이였던 성원과 백미녀(백미연)가 이중구의 악행 그리고 씨엘 호텔 때문에 멀어진 것 같은데 자세한 속사정이 궁금하긴 하지만 부모들 대의 악연은 이제 대충 알게된 것같습니다. 이제 이 드라마 '호텔킹'을 끌고가는 것은 각각의 사연을 지닌 캐릭터들이고 차재완은 그 중에서도 가장 비극적인, 상처투성이의 캐릭터입니다. 


가장 비극적인, 상처투성이의 캐릭터 차재완.


간만에 배우 이동욱과 이다해가 '호텔킹'을 제작한다고 했을 때는 과거 '마이걸(2006)'과 비슷한 코믹한 재미를 기대했던 것도 사실입니다만 뜻밖에 뚜껑을 열어보니 호텔 씨엘과 차재완을 둘러싼 미스터리가 흥미로웠습니다. 백발마녀란 별명을 가진 백미녀 캐릭터 역시 관심의 대상이었죠. 서비스업종인 호텔사업을 둘러싼 인간의 욕망을 부각시킨 면도 특별했습니다. 차재완의 비밀이 밝혀지는 동안 선우현(임슬옹)이나 송채경(왕지혜)의 역할이 좀 밋밋해진 면이 있고 다소 질질 끈 감은 있으나 어쨌든 '차재완'이란 캐릭터는 '호텔킹'의 핵심이 되었습니다. 


백미연과 아기 사진을 본 아모네는 차재완을 만나 '너 그냥 나랑 도망가자'며 눈물 흘립니다. 그동안 아모네는 차재완이 아버지 이중구에게 이용당한 사실만 알고 있었고 그 때문에 안타까워했습니다. 그러나 사진을 보고 아빠의 옛날 친구(정재진)에게 확인하여 백미연과 아성원, 이중구 사이에 악연이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됩니다. 아버지 아성원 역시 백미연을 배신한 죄가 있었던 것이죠. 백미녀가 그 사진을 갖고 있는 걸 봤으니 차재완의 어머니라는 것까진 몰라도 최소한 백미녀와 백미연이 관계가 있다는 것까진 추측할 수 있을 듯합니다.












아버지를 죽게 한 원수의 아들과 어머니를 죽게 한 원수의 딸 - 두 사람의 관계는 첫회부터 지금까지 꾸준히 변해왔습니다. 차재완은 아모네를 처음 봤을 때 철없고 무능한 그녀가 자신의 의붓동생이라 생각했고 나중엔 아버지 이중구의 욕망 때문에 억울하게 모든 걸 잃은 가련한 호텔상속녀라 생각했습니다. 그 때문에 더욱 미안해하며 아모네를 지키기 위해 애썼죠. 지금은 아모네와 차재완의 관계는 쉽게 맺어지기 힘든 로미오와 줄리엣이 되버린 셈입니다. 눈치없는 캐릭터인 아모네가 어디까지 알게된 것인지 궁금하지만 '도망가자'고 할 이유는 충분한 것 같더군요.


당분간 이 두 사람은 이 비극을 모른체할 것같다.


그동안 재완을 학대하고 온갖 나쁜 짓을 다 저질렀던 이중구는 차재완이 백미연의 옛날 사진을 보고 엄마의 정체를 궁금해하자 백미연의 가짜 무덤을 보여주며 재완을 속였습니다. 죽은 줄 알았던 백미녀가 성형수술로 얼굴을 바꾸고 호텔 씨엘 부회장자리까지 빼앗자 이제는 차재완을 종용해 백미녀에게 복수할 생각입니다. 당분간은 절대로 백미녀와 재완의 사이를 발설하지 않을 인물이죠. 마찬가지로 로먼리도 당분간은 제이든에 대한 서운한 마음에 앙금을 풀지 않을테니 비밀을 털어놓지 않을 거 같습니다.


문제는 이대로라면 백미녀와 차재완 사이에 더 큰 비극이 일어나도 막을 방법이 없다는 것입니다. 백미녀는 아들의 죽음에 이를 갈며 평생을 준비해온 복수를 차재완이 막는다고 믿고 있고 차재완은 백미녀가 세상에서 가장 사랑하는 아모네의 재산을 빼앗고 이중구가 자신에게 그랬듯 백미녀도 로먼리를 이용하고 있다고 믿고 있습니다. 둘 사이의 비밀만 폭로되면 모든 비극이 일사천리로 해결되지만 아모네가 그들 앞에 폭로하기 전에는 당분간 차재완은 그토록 그리워하던 엄마와 으르렁대는 신세를 면치 못한다는 말이죠. 백미녀가 차재완을 죽이는 끔찍한 일이 벌어질 수도 있습니다.


모자 사이의 비극을 막을 수 있는 유일한 인물 아모네.


딱히 편한 내용은 아니지만 '호텔킹'은 꽤 볼만한 주말극 중 하나입니다. 이동욱, 이다해의 연기가 한결 편해 보였고 이덕화, 김해숙이란 배우는 언제 봐도 베테랑입니다. 32부작이라고 하니 이번주까지 방송 분량이 딱 3주 남았네요. 어딘가 모르게 엉성하고 무능한 캐릭터인 아모네가 둘 사이의 비밀을 정확히 눈치챈 것인지. '당신 아니지'라며 계속 확인하는 걸로 봐서는 알고 있는 것 같기도 합니다만 아무튼 모자 간의 비극을 막을 수 있는 유일한 열쇠가 될 듯합니다. 그건 그렇고 백미연과 차재완의 사진은 1982년 사진치고는 너무 오래됐네요. 당시엔 칼라 사진이 더 흔했을텐데 그리고 82년에는 '돌'이 아니라 '돐'이었는데 말이죠.




공감하신다면 추천 부탁드립니다! 한번만 꾸욱 눌러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