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친엄마 양인숙(엄수정)과 친하게 지내는 아들 김민재(유승호) 때문에 윤나영(신은경)은 점점 더 민재에 대한 집착을 버릴 수 없습니다. 인숙이 친엄마라 민재가 더욱 인숙을 가까이 한다는 자격지심이 들어 인숙을 떼놓으려 더 안달을 하는 것이겠죠. 나영이 양인숙을 죽이려 했다는 사실을 알고난 이후 김영민(조민기) 마저 인숙에게 친절해지자 모든 가족을 뺐길 거란 위기의식을 느끼고 있는 윤나영이죠.

이런 상황은 그녀의 친딸인 백인기(서우)와의 관계 때문에 더욱 비극적이 됩니다. 김민재와 백인기를 헤어지게 하는데 성공했지만 백인기에게 여전히 민재의 마음이 있는 것을 아는 나영은 인기를 어쩔 수 없이 백화점 전속 모델로 두고 떨어트려놓습니다. 곁에 있는 친딸을 몰라보고 입양한 아들과 화해하려 큰 공을 들이는 윤나영의 모습은 욕망의 또다른 단면이자 슬픔이라 할 수 있습니다.


잔인한 대서양 그룹의 김태진(이순재)의 가족들은 여전히 갈등 중입니다. 자신을 이용하려는 큰 아들 김영대(김병기)와 겉으로만 잘하는 척하는 아내 강금화(이효춘), 며느리 남애리(성현아) 사이에서 외로움을 느끼는 김태진은 남장군(조경환)이 비자금과 비리 문제로 대서양그룹을 공격하자 만발의 준비를 하고 김영민을 피신시키고 조영준(조성하)을 그 사태에 이용하려 듭니다.

윤나영은 윤정숙(김희정)에게 김영준과 헤어져달라 애원합니다. 내 모든 것은 대서양 그룹을 물려받는 것인데 그걸 방해하지 말아달라는 나영은 아버지를 왜 그리 미워했냐는 정숙의 말에 우리 엄마는 아버지 때문에 자살한 거라 댓구합니다. 거짓말인지 진실인지 모를 그말로 정숙의 사랑을 방해하는 나영은 가족을 슬프게 하는 운명을 타고났나 봅니다.



백인기의 가족이 한자리에 모이다

김민재는 친아버지와 함께 살고 있긴 하지만 친엄마와는 헤어진 타고난 슬픔이 있는 캐릭터입니다. 재벌가의 그 또래와는 다르게 벌써 어른스럽게 독립하고 싶단 꿈을 꾸기도 하죠. 악바리같이 연예계 생활을 하고 있는 백인기 역시 친부모의 얼굴도 모르는 슬픔을 간직한 인물입니다. 친엄마인줄 알았던 윤정숙에게 이제는 아줌마라 부르며 거리를 두는 인기는 종종 미워해도 좋으니 엄마가 있으면 좋겠다고 합니다.

윤나영이 결혼 전 박덕성(이세창)과 사귀다 백인기를 몰래 낳고 그 아이를 나영 몰래 윤정숙이 버리게 됩니다. 백인기 앞에선 그 세 사람이 모두 죄인들이죠. 특히 박덕성은 임신까지 한 버스회사 직원 윤나영을 버리기 위해 깡패까지 동원한 비정한 인물입니다. 천성이 바람둥이인지 남애리와도 사귀고 대서양그룹 외동딸인 김미진(손은서)과도 연인 관계인 못 말릴 남자죠.


남애리, 윤나영, 김미진 사이를 오가며 모든 정보를 퍼트리는 원흉인 박덕성이 드디어 백인기와 윤나영을 한자리에서 만나게 됩니다. 백인기가 후에 이 두 사람이 자신의 부모인 걸 알게 되면 두고두고 잊어버리지 못할 첫만남이 이루어진 것입니다. 자신의 혈육이 모두 한자리에 모였는데 알아보지 못하다니요.

윤나영은 민재 때문에 백인기를 곁에 두긴 했지만 백인기를 가까이할수록 자신과 몹시 유사한 부분이 있다는 걸 발견하게 됩니다. 경계해야한다 적의를 다져보지만 왠지 이뻐 보이고 가깝게 느껴지는 모양이에요. 잠시나마 자신이 남에게 쉽게 보여주지 않는 눈물까지 백인기에게 보여주게 됩니다.

모든 관계가 밝혀지고 나면 민재 역시 백인기의 가족 범주에 듭니다. 법적으로 따져도 정숙의 딸로 입양된 백인기는 김민재의 사촌이고 친어머니가 밝혀지고 나면 의붓 남매가 될 수 밖에 없는 사이죠. 윤정숙은 백인기의 존재를 윤나영에게 알렸지만 윤나영은 대서양 그룹 승계구도를 확정짓고자 백인기의 존재를 무시하겠죠. 김민재는 친모의 존재를 어렴풋이 눈치챈 것도 같지만 백인기의 앞날은 멀기만 합니다.



대서양 그룹은 영준의 희생을?

대서양 그룹의 비자금 조사는 영준을 울산에서 서울로 올라오게 만듭니다. 영민이 근무하기 전부터 비자금은 사용되었고 아무것도 모르는 큰형과 막내를 대신해 영준은 모든 책임을 지려 합니다. 남애리와 남장군이 영준이 다치는 걸 바라지 않을게 분명하니 가장 낫다고 생각하는 것인지도 모르겠죠. 영준의 속마음과 김태진의 속마음은 알 수 없지만 그들은 가족을 지키는 역할을 자처합니다.

회장실에 남겨진 비밀 장부를 숨겨둔 형제는 누구였을까요. 김태진의 말처럼 가장 아끼는 자식이라는 김영민에게 대서양 그룹의 대권을 순순히 물려질 수 있을까요. 영준이 모든 걸 포기한 가운데 김영대(김병기)는 영민 앞에 숨겨왔던 본색을 내보입니다. 형님과 다투지 말고 물러나라 합니다.


남애리와의 부부 생활을 접고 싶어하는 김영준, 윤정숙과의 사귐을 반대하는 가족들 때문에 두 사람은 계속 어려움을 겪습니다. 감옥살이까지 각오하고 가족을 지킨 대가로 영준에게 돌아올 것이 무엇인지 모르겠지만 가장 밝게 빛나던 미래가 이젠 한치 앞이 보이지 않습니다. 윤나영은 그런 모습을 보며 기뻐하지만 영민의 마음은 양인숙(엄수정)에게 자꾸 움직이려 하네요.

윤나영의 혼전 임신 사실을 폭로하려는 남애리, 윤나영의 혼전 임신 사실을 알고 있고 그 딸의 행방까지 알고 있는 윤정숙, 그리고 윤나영의 아들 민재와 사랑에 빠진 친달 백인기. 윤나영은 자신의 아이와 연을 끊으려하면 할수록 그 운명의 고리가 더욱 세게 자신을 옥죄어 옴을 느껴야합니다. 박덕성이 나영의 주변을 맴돌며 나영이 쌓아온 모든 것을 허무는 열쇠를 제공하게 될 지도 모르겠군요. 백인기가 덕성과의 사이에서 태어났다는 걸 확인해줄 바로 그 남자니까요.



728x90
반응형
  1. Favicon of https://neodol.tistory.com BlogIcon 너돌양
    2010.12.26 19:47 신고

    확실히 이 드라마 참 복잡하네요 ㅎ

  2. Favicon of http://kukuhome.tistory.com BlogIcon 쿠쿠양
    2010.12.27 17:52 신고

    정말 사람들이 다 욕망에 가득찬것 같아요;;;후덜덜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