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대서양 그룹의 대권을 눈앞에 두고 김영민(조민기)의 본색이 드러나고 있습니다. 양인숙(엄수정)의 죽음은 어떤 의미에서 윤나영(신은경)의 고민을 해결해준 셈도 되지만 김민재(유승호)의 마음속에 맺진 원망과 방황을 고스란히 드러나게 했습니다. 김태진(이순재) 가족은 모두 민재의 생모가 따로 있음을 알게 되었고 김민재는 아버지가 친엄마를 버렸기 때문에 죽어버렸다고 생각합니다.

야망에 불타오르는 아버지 김영민은 갈등하고 있습니다. 송진호(박찬환)의 말대로 민재가 자신의 아들이 아니면 어쩌나 고민하고 있습니다. 예전엔 남이 어떻게 볼까 두려워 엄두도 내지 못했지만 자신에게 이익이 되지 않다면 아들도 버릴 수 있다고 선언합니다. 김태진이 밖에서 낳아온 형제 김영식(김승현)에게 감히 형이라 부르지 말라 소리지릅니다.


친아들이 아닐 가능성이 있다는 사실을 모르는 나영은 오히려 대서양 가족과의 유일한 연결고리인 민재를 어떻게든 붙잡아두려 합니다. 친자식은 버릴 수 없고 인연을 끊을 수 없어도 남인 며느리와 아내는 버려질 수 있습니다. 자신의 편이라 믿고 있었던 김태진 회장이 언제 자신의 뜻에 맞지 않으면 윤나영을 밀어낼 수도 있습니다. 윤나영은 위기의식이 커져갈수록 민재에 대한 집착을 키워갑니다.

죽이고 싶을 만큼 처리하고 싶었던 양인숙의 죽음 앞에 눈물짓는 나영의 본심은 민재가 가슴아플까봐 속상했던 것일까요. 그것도 아니면 김영민에게 말했던 대로 집안에서 자신이 처지를 이해할 수 있는 유일한 여자가 양인숙 뿐이기 때문일까요. 형제도 자식도 믿을 수 없는 집안에서 형제들은 회장님이 뜻에 맞춰 강자가 되기 위해 기를 쓰고 있습니다. 김영민의 변신은 필연적이었습니다.



아들아, 강한 사람만 살아남는다

독하게 윤나영을 향해 비웃음을 날리던 양인숙은 안타까운 죽음을 맞았습니다. 죽음을 지켜본 민재는 양인숙이 너를 버린거라는 아버지를 원망하며 양인숙이 돈이나 요구하던 여자라는 윤나영의 말에 슬퍼합니다. 평소 민재가 속마음을 털어놓던 김영식은 전 가족이 민재가 나영의 친아들이 아니란 걸 소문내고 강금화(이효춘) 여사를 비롯한 가족들은 모두 그 사실을 알게 됩니다. 남애리(성현아)와 차순자(이보희)는 윤나영을 밀어낼 기회가 왔음을 직감하고 나영을 따돌리기 시작합니다.

이런 살벌한 가족들의 분위기 속에 김태진 회장은 혼외자 김미진(손은서)에게 백화점 사장자리를 넘겨주고 영식을 회사로 불러드립니다. 집안의 권력구조를 바꿔버린 김태진의 속마음을 알 수 없는 나영은 점점 더 불안해하고 백인기(서우)와 김영식을 통해 민재를 제자리로 돌려보려 하지만 김영민과 갈등하고 있는 민재는 점점 더 엇나가기만 합니다. 영민은 자신의 아들이 아닐 수도 있다는 송진호의 말에 휘둘리고 있습니다.


큰아들 김영대(김병기)와 둘째 아들 김영준(조성하)가 나름대로 희생을 통해 가족 내에 권력을 회복했지만 김영민은 그룹의 부회장 자리에 앉아 아버지의 세력을 밀어낼 궁리를 하고 있습니다. 영준은 조선소 건설을 뒤로 미루고 첨단산업에 투자하겠다는 동생을 염려해보지만 권력을 가지고 스스로의 길을 찾고 있는 영민은 이제 전쟁터에 뛰어든 전사일 뿐입니다.

아들을 향해 강한 사람만 살아남는다며 생모의 문제는 네가 헤쳐나갈 밀림 속 수많은 난관 중 하나일 뿐이라 이야기하는 아버지 김영민은 냉정할 정도로 독해 보이지만 그건 무섭고 쟁쟁한 형들의 눈치를 보며 미국으로 밀려나 있었던 김영민이 숨죽여 점잖게 가족들을 바라보며 깨달은 교훈이기도 합니다. 왜 어머니를 지켜주지 못했느냐며 원망하는 아들을 버릴 수도 있다고 합니다.

아버지와 아들, 두 남자에게 양인숙의 죽음은 자신의 야망을 누르고 오랫동안 아버지 김태진의 신임을 얻기 위해 참고 살아온 김영민이 깨어나는 계기이기도 합니다. 흔히 아버지와 아들 간의 갈등을 수컷들의 권력 싸움에 비교하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김태진이란 늙은 사자가 집안의 아들을 휘두루고 있지만 김영민이란 장성한 사자가 그 자리를 차지하려 합니다. 민재는 자기 말대로 그 집안에서 탈출할 수 있을까요.



부부는 닮는다는 말이 맞다

늘 수동적이며 가족을 사랑하는 것같은 학자 타입의 남자 김영민은 본색을 드러냈습니다. 형들 못지 않게 불타오르고 있던 야망을 아내와 아들, 황변호사(이두섭) 앞에서 드러내 보이면서도 김태진이 바꿨다는 유언장의 내용에 전전긍긍합니다. 그는 사랑하지 않는 아내 윤나영이 양인숙을 떼어내고 민재를 다그치는 모습을 그닥 적극적으로 제지하지는 않았습니다. 다만 다른 가족들에게 야심이 비칠까 우려했을 뿐입니다.

약자처럼 행동하며 유약하게 굴던 그의 제스처는 늘 바보처럼 웃으면서 대서양 일가를 장악한 윤나영과 많은 부분 닮아 있습니다. 전혀 어울릴 것 같지 않던 두 사람은 천생연분이라 할 정도로 목적이 비슷했던 것입니다. 남들에겐 온순했지만 순간순간 나영에게 보여준 김영민의 노기는 한순간에 폭발해 타오르기 위한 불꽃이었던 셈입니다.

큰 아들 김영대가 잔꾀를 부리며 비굴한 모습으로 아버지를 상대한다면 김영준은 그에 비해 늘 당당하게 형제와 가족들을 대해왔습니다. 가족과 인간에 대한 향수로 윤정숙(김희정)을 그리워하지만 그는 가족이라는 정글에 묶여 쉽게 떠날 수 없는 몸입니다. 영준의 아내 남애리, 바닷가에 사는 윤정숙 둘 중 누가 영준에게 어울리는 아내일까요.


나영이 영민에게 숨기는 비밀이 많은 만큼 영민이 나영에게 말하지 않았던 비밀도 많았습니다. 순수해 보이던 영민의 이면은 대서양가의 대권 전쟁에서 어떤 위력을 발휘할 지 시한폭탄과도 같습니다. '잘 성장했다'는 황변호사의 말처럼 그것 마저 김태진 회장의 '꿰뚫어보는 안목'이었을까요.

부부는 냉정하게 각자 자신의 자식을 버린 인물들입니다. 언니가 길렀던 딸의 존재를 알게 됐지만 무시하는 윤나영, 아내가 아들을 외롭게 키우는 것을 알면서도 내버려둔 김영민. 딸인줄도 모르는 백인기는 엄마를 꺾겠다며 증오하고 나를 왜 낳았냐는 아들은 아버지를 원망하고 있습니다. 첫회에 묘사된 백인기의 자살이 자꾸 떠오릅니다.


* 어제 방영분에 'MBC 몽땅 내사랑'을 시청하는 김영대(김병기)가 등장하더군요. '욕망의 불똥'을 좋아하는 김집사의 애정에 관심을 보여준 모양입니다.


728x90
반응형
  1. Favicon of http://crabbit.tistory.com BlogIcon 굴뚝 토끼
    2011.01.17 15:21 신고

    한드를 안봐도 샤인님 리뷰만 읽으면서
    트랜드부터 줄거리까지 깊이있는 정보 축적 중입니다..^^

  2. Favicon of http://borgus.tistory.com BlogIcon DDing
    2011.01.17 21:15 신고

    부부는 닮는다 이 부분이 꽤 강하네요. 셋째 아들인가요? 김민기씨가 연기하는 역할이 실은 윤나영과 별반 다르지 않다는 사실은 섬찟하기까지 한데요. 정말 욕망의 불꽃이네요! ^^

  3. Favicon of http://thinkingpig.tistory.com BlogIcon 생각하는 돼지
    2011.01.18 08:31 신고

    때로는 1시간 드라마 보는 것 보다는 몇 분 할애해서 리뷰를 읽는게 더 좋다는 생각을 요즘 부쩍 합니다...

  4. Favicon of http://kukuhome.tistory.com BlogIcon 쿠쿠양
    2011.01.18 19:06 신고

    이 드라마는 참 씁쓸한 캐릭이 많이 등장하는 듯..;;
    너무 독한 사람들이...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