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한 인간의 인생에 있어 가장 중요한 역할을 하는 이성이 있다면 그건 바로 부모와 배우자입니다. 딸에게는 아버지가 세상 남자들의 유형을 보여주는 첫번째 모델이고 남편이 그 이상과 현실이 얼마나 다른지 깨우치게 해주는 현실입니다. 마찬가지로 아들에게는 어머니가 세상 여자들의 첫번째 모델이고 아내가 자신이 처한 현실이 되겠죠. 종종 내 배우자가 부모와 다르다고 타박하는 부부들의 다툼은 부모의 모습을 배우자에게서 찾는 철없는 푸념이라 할 수 있습니다.

이성과 수월하게 결합하지 못하는 유형의 남녀 중에는 도무지 받아들일 수 없는 부모의 기억에 좌우되는 사람들도 있습니다. 부모가 자신에게 상식적으로나 감성적으로 이해하기 힘든 행동을 일삼을 경우 '세상의 남자는 다 똑같다' 같은 불신이 마음 한구석에 자리잡게 됩니다. 그런 의미에서 드라마 '짝패'의 주인공 천둥(천정명)과 귀동(이상윤)은 세상에서 가장 뻔뻔하고 욕심많은 유형의 어머니를 마주하고 있는 셈입니다.


어머니라 부르는 어린 천둥에게 모질게 소리지르며 가까이 오지 못하게 했던 막순(윤유선), 자신의 손으로 천둥과 귀동의 출생을 바꿔치기한 그녀가 이번에는 만석꾼 이참봉의 재산을 차지하고 작은 마님이 되기 위해 천둥에게 친어미라 속입니다. 눈물까지 흘리며 천둥에게 큰절을 받는 이 '어머니'는 그 모습을 친아들 귀동이 보고 있음을 꿈에도 모르고 있습니다. 출생의 비밀을 모두 알게된 귀동, 감히 입을 열지 못하는 그에게도 어머니는 계모 권씨(임채원) 만큼이나 큰 상처입니다.

그들이 함께 사랑하는 여자 동녀(한지혜) 역시 마찬가지로 그들의 인생을 흔들리게 만듭니다. 어린시절 동녀는 천둥과 신분을 초월한 우정을 나누는 듯 보였기에 귀동은 동녀에 대한 구애를 멈춘 적이 있습니다. 지금도 행수 자리에 천둥을 두고 부리는 동녀는 냉정하기는 하지만 천둥의 처신을 걱정하는 등 알 수 없는 행동을 보여줍니다. 아버지의 원수, 김진사(최종원)의 아들을 가까이 할 수 없다던 그런 그녀가 이제 와서 귀동을 마음에 두고 있었다며 눈물을 비칩니다.



조선 시대 여성의 한계를 보이는 막순과 동녀

현대인들도 쉽게 상상할 수 있는 조선 시대, 특히 조선 후기의 여성들의 모습은 자유롭거나 평온한 것과는 거리가 멀어보입니다. 특히 신분제 사회인 조선에서 '노비'로 살아야했던 예쁘장한 막순의 인생은 자신이 원하지 않는 방향으로 꼬여갔을 것입니다. 자식 하나 두지 못한 이참봉은 어쩐 일인지 엄처에게 큰 힘을 쓰지 못합니다. 주인어른 방에 불려 들어가며 면천을 꿈꾸던 막순이 마님이 보낸 추쇄꾼 춘보(윤용현)에게 목숨을 위협받습니다.

축첩을 자유롭게 하던 조선시대 양반네가 첩 하나 마음대로 두지 못하고 '마누라'에게 큰소리 못내는 건 아무래도 가난한 양반네가 돈 깨나 있는 졸부와 결혼한 것이 아닐까 상상하게 만듭니다. 자신의 유일한 자식을 가진 막순을 보호해주지도 못하고 늘그막에 부인이 죽고서야 애타게 찾는다니 막순이 젊은 시절 잡았던 동아줄은 조선달(정찬) 만큼이나 썩은 동아줄이었던 것입니다. 천둥을 바꿔치기하는 악행을 저질렀으면 쇠돌(정인기)과 천둥을 키우며 성실히 살아도 그만일텐데 헛된 꿈을 꾸는 막순은 어떻게든 자신의 신분에서 벗어나겠다며 발버둥을 칩니다.

여종에게 '작은 마님' 소릴 들으며 마치 그 집의 안방이 자기차지인듯 뿌듯해하는 막순, 천둥과 귀동에게 마음의 상처를 주며 끝끝내 자신의 욕심을 채우고야 마는 이 여자가 순순히 어머니라 불러주며 고개를 숙인 천둥을 다시 버리지 말란 법은 없습니다. 이참봉이 숨을 거두고 재산을 물려받으면 다시 그녀의 끝없는 욕심, 본색이 드러나게 될 것으로 보입니다. 노비들이 천시 받던 당시 시대상으로 보아 아주 이해가 안가는 캐릭터는 아닌데 천둥의 '버려지는' 인생에 가장 큰 몫을 합니다.


결과적으로 막순의 몸부림은 한치앞을 예상하지 못할 만큼 어리석습니다. 그냥 곱게 귀동을 키웠다면 그 아이가 이참봉의 재산을 받아 부유해질 수도 있었고 큰년(서이숙)처럼 딱 부러지게 경우가 바르기라도 했다면 노비의 처지에서 탈출한 그 순간 자기 만의 행복을 쌓을 수도 있었을텐데 말처럼 그게 쉽지 않았던 모양입니다. 그건 김진사와 아버지 성초시(강신일)의 공덕비를 만들려는 동녀의 행보와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신분제 중심의 사고방식을 가진 양반가의 딸이었던 동녀는 장사치가 되고서는 더욱 자신의 가치관과 모순되는 행동을 보이곤 합니다. 본디 양반은 상업에 종사하거나 돈을 버는 일에 종사하지 않았습니다. 또 김진사에 대해 태도가 급변한게 귀동을 사랑하기 때문이라 보기엔 다분히 '현실적인' 행보입니다. 한 여성의 몸으로 상단의 주인이 되고 비빌 언덕이 필요하니 어느 정도 친해진 것은 납득이 되지만 원한을 잊었다는 건 이해가 가지 않기도 합니다.

동녀와 막순의 한가지 공통점은 신분에 대한 집착입니다. 막순이 천한 노비로 살기 보다 양반네 첩이라도 되려 했던것 동녀가 천둥이 친부를 찾았다 하는 말에 네 핏줄은 뭐가 달라도 다를 줄 알았다며 반색을 하는 점 등 두 여성은 똑똑하고 아름답지만 시대의 한계를 고스란히 담고 있습니다. 그녀들의 그런 약점이 천둥을 '버려진 아이'로 만들고 천둥이 돈과 신분 때문에 세상이 자신을 버렸노라 느끼게 할 것입니다. 아래적의 이름 '아래(我來)'는 동녀의 아이디어일까요? 극적인 반전이 없는 한 동녀는 시대상을 반영하는 답답한 캐릭터가 될 듯 합니다.



김운경표 조연의 총출동, 드디어 송경철이 나오다

아래적(我來賊)의 강포수(권오중)은 왕두령패에게 훔친 재물로 총을 구입합니다. 극중에 등장하는 천보총(千步銃)은 숙종 시기에 개발된 것으로 시대를 거치며 점점 더 좋은 품질을 갖춰갔다고 합니다. 도갑과 함께 아래적을 이끌고 있는 강포수는 천보총과 자본을 마련하고 새로운 세상을 꿈꾸고 있을 것입니다. 썩은 세상에 한발의 총성을 날리는 그들은 이미 공포교(공형진)가 말하는 시대의 흐름을 거스르려 하는 사람들입니다.

자극적인 장면이 등장하지 않고 등장인물이 구태의연한 사고 방식을 가진 경우가 많은 작가 김운경의 드라마를 두고 '시대흐름을 읽지 못한다'고 평가하는 사람들 조차 '조연'들의 활약은 인정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합니다. 장면 하나하나 마다 살아 있는 평범한 사람들, 노숙자의 삶을 묘사하기 위해선 길에서 노숙을 마다하지 말고 제비족을 드라마에 끌어들이고 싶으면 춤을 직접 배워보라는 그의 작가 정신은 그렇게 조금씩 힘을 얻습니다.


드라마 좀 봤다는 분들 치고 '민둥이패' 두령 송경철을 모르시는 분은 거의 없을 것입니다. 드라마 '자이언트'를 통해 간만에 얼굴을 비춘 송경철은 1952년생으로 1973년 MBC 공채 탤런트로 연기를 시작했습니다. '수사반장' 등에 자주 출연하는 단역이나 악역을 맡기도 했었지만 어떤 배역을 맡든 깊은 인상을 남기기로 유명합니다. 그 캐릭터에 딱 맞는 연기를 해내는 멋진 배우 중 한분이시죠. 교통사고로 한동안 활동을 쉬었지만 간간이 이렇게 얼굴을 비치는 것을 보니 '천상 연기자'인가 봅니다.

천둥이 막순과 동녀로 인해 슬픈 운명을 예감하고 있는 동안 귀동은 천둥을 위해서는 뭐든지 할 수 있다 다짐합니다. 그렇지만 동녀에 대한 마음까지 과감히 접어버릴 수 있을까요. 신분과 세계 때문에 고민하는 천둥의 슬픔은 동녀 때문 만은 아닐 것입니다. 두 남자의 두터운 우정, 급변하는 세계, 물흐르듯이 세월이 가면 그들의 마음에도 큰 변화가 있지 않을까 싶습니다.



728x90
반응형
  1. 혜진
    2011.03.23 09:48

    흥미롭게 잘 보고 갑니다.^^
    좋은하루 되세요~^^*

  2.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3.23 09:56

    그나저나 주연들은 언제 자리잡을지 모르겠네요. ^^
    조연들의 잔치에요 ㅋㅋ

    트랙백 하나 걸구 갈게요. ^^

  3. Favicon of https://leeesann.tistory.com BlogIcon pennpenn
    2011.03.23 10:18 신고

    멋진 해설 잘 보았습니다.
    저는 막순에게만 초점을 맞추었는데
    동녀까지 엮은 것은 탁월합니다.

  4. Favicon of https://shipbest.tistory.com BlogIcon @파란연필@
    2011.03.23 10:30 신고

    재미있게 잘보구 갑니다... 즐거운 하루 되세요~ ^^

  5. Favicon of https://www.systemplug.com BlogIcon 어설프군 YB
    2011.03.23 11:23 신고

    송경철님이 나온다는 말만으르도 이제 진정 짝패의 참맛을 볼 수 있지 않을까 생각했네요.

    얼마전 재방까지는 좀 밋밋한 느낌이었거든요. ㅎㅎ
    오늘도 좋은 리뷰 잘보고 갑니다.

  6. Favicon of https://datafile.tistory.com BlogIcon 신기한별
    2011.03.23 12:44 신고

    흥미롭게 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7.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3.23 14:27

    처음에는 재밌게 봤었는데, 이 드라마 이상해지는 듯 싶습니다.

  8. Favicon of https://9oarahan.tistory.com BlogIcon 아하라한
    2011.03.23 14:44 신고

    크흑 빨랑 티비를 고치던지 새로 사던지 해야지...
    고장이 나서 완전 세상과 단절된 느낌입니다.
    다행히 이렇게 리뷰로 접하게 되네요...^^

  9. Favicon of https://mijuhosi.tistory.com BlogIcon 쿤다다다
    2011.03.23 15:04 신고

    옛날에는 특히 그 시대로 인해 사고 방식까지 경직되어 있는 경우가 많았죠. 저는 일본 와서 살면서 제가 얼마나 한국식 사고로 경직되어 있는가를 느낀답니다. T.T

  10. Favicon of http://blog.daum.net/queenpop29 BlogIcon 피오피퀸
    2011.03.23 15:11

    막순의 욕심이 어디 까지 가게 될른지 궁금해 집니다^^*

  11. Favicon of https://sosolife.tistory.com BlogIcon 유쾌한상상
    2011.03.23 19:39 신고

    저 애꾸눈 사내를 보고 어디서 많이 봤다 했습니다. ^^
    그나저나 저는 이 드라마 너무 재밌네요.
    일주일이 길어요 ㅠ.ㅠ

  12.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3.23 20:35

    송경철!
    교통사고 때문에 한동안 안보였던 거군요.
    shain님 글 보다보니 반갑네요.^^

  13.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3.24 14:49

    송경철~ 이름은 생소한데 연기파 배우였군요^^
    어떤 활약을 펼칠지 기대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