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까막뒤짐 2

문성근이 말하는 짝패 '김운경 작가의 힘'

트위터를 가입해놓고도 자주 하지 못하다 보니 유명인사들의 트위터는 더욱 잘 못 읽게 됩니다. 종종 들러 읽으며 웃기도 하고 감동받기도 하지만 확실히 은근히 많은 시간을 투자해야하는 트위터의 재미를 톡톡히 누리지 못하는 것 같습니다. 하여튼 간만에 들리면 재미있는 글귀 때문에 슬며시 웃음이 나기도 하네요. 소셜 네트워크의 힘이란 게 때로는 부정적이고 때로는 긍정적입니다만 열심히 세상을 사는 사람들의 모습을 옮겨둔 것이리라 생각해 봅니다. 오늘 아침 영화배우 '문성근'의 트위터를 보다보니 뜻밖에 '짝패'에 대한 글이 올라와 있었습니다. 최근 '백만민란'으로 바쁜 일상을 보내는 문성근은 안그래도 종종 일상 생활을 전하는 중간중간 TV 매체와 김연아 등에 대한 트위팅을 올리곤 합니다. '장자연 사건'에 대한 1..

짝패, 두냥 구걸 양반으로 변한 김명수

시대가 변하고 나라가 변해도 오욕칠정이 모든 번뇌의 원인이고 고통의 이유라는 사실은 변함이 없습니다. 서구 강국들의 침략이 멀지 않았고 개화기가 얼마 남지 않아 그 어느 때 보다 변화를 필요로 하던 조선 후기 백성들, 한반도를 둘러싼 주변 나라들의 정세를 아는 지 모르는 지 그네들은 매일매일 변함없이 화내고 울며 웃으며 하루하루를 삽니다. 그리 비쌀 것도 없는 천으로 만든 때묻은 저고리에 헤진 짚신이라도 사람을 사랑하고 그리워하는덴 부족하지 않습니다. 뒤짐질(도둑질), 까막뒤짐(소매치기) 같은 요즘은 듣기 힘든 단어들을 섞어가며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기 정겹기도 하고 어쩌다 저런 말들을 잊고 살았을까 싶어 흐뭇한 웃음이 나기도 합니다. 무엇 보다 소프라노 목소리와 창을 섞어놓은 OST가 쓸쓸하게 박진감있게..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