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어제 밤에 있었던 MBC 연예대상을 두고 말이 많습니다. 2011년부터 특정인에게 '연예대상'을 수여하지 않고 프로그램에 수여하는 방식으로 바뀌어 '무한도전'의 유재석이 최우수상을 받는가 하면 네티즌으로부터 오점투성이 프로그램으로 비난받았던 '나는 가수다'가 대상을 수상하기도 했습니다. 예능인들을 위한 시상식이고 개그맨이나 진행자들이 다수 수상했어야 했음에도 가수들이나 연기자에게 상이 집중적으로 돌아갔단 평도 받았습니다. 일부에서는 공동수상과 납득할 수 없는 수상을 남발한 MBC가 공정성을 잃었다며 지적하고 나섰습니다.

특히 최고 인기 프로그램 중 하나인 '무한도전'을 고의로 보이콧한 것 같단 의심에 네티즌들은 부글부글 끓고 있습니다. 안 그래도 2011년 한해 방송통신위원회로부터 경고를 자주 받았던 '무한도전'을 MBC이 사장이나 '윗분'들이 불편해 한다는 소문이 돌았습니다. 유난히 '무한도전'을 못살게 굴던 그 사람들이 시청률도 낮은 '나는 가수다'에 점수를 몰아주고 정형돈같은 '무한도전' 출연자는 '무관의 제왕'으로 만든 것이 아니냐 지적했습니다.


물론 단순히 특정 프로그램이나 특정 연예인이 시상하지 못했기 때문에 그 시상식이 공정하지 못했다거나 편파적이었다고 할 수는 없을 것입니다. 그러나 유재석이나 정형돈, '무한도전'이나 김태호 PD가 각종 수치상으로도 높은 인기를 끌고 있었으며 시청률로서도 '효자 프로그램'임에도 시상에서 제외되었다는 점은 충분히 의혹을 가질만한 부분입니다. 시청자들이나 팬들이 너무 극성이라서 또는 너무 의심이 많아서 시상 결과에 불만을 제기한다고 보기엔 납득이 가지 않는 상황이긴 합니다.

어릴 때에도 각종 대회나 연말 시상식이 있을 때마다 부정 시비는 끊이지 않습니다. 미스코리아 대회가 열리면 '미스 진'에 뽑힌 여성이 아름답지 않다며 분명 심사위원들에게 돈을 주었을 것이라는 소문이 돌았고 대종상 시상식이 열리면 특정 배우나 영화가 유독 상을 많이 받는 것 같다며 의심했습니다. 연예대상이나 연기대상 결과를 보고 이게 잘 하는 사람에게 주는 상이냐 방송국 공로상이냐며 비아냥거리는 사람들도 많았습니다. 이런 의견들이 극소수의 의견이 아니라 다수의 의견이었다는 점도 참 신기합니다.

그런데 더욱 놀라운 것은 그런 소문이나 의심이 많은 경우 사실로 밝혀지기도 한다는 점입니다. 1993년 밝혀진 미스코리아 대회 부정 시비는 심사위원들이 미용실 원장이나 참가자들로부터 돈을 받았다는 내용이었습니다. 꽤 오래도록 부정한 돈을 받아왔던 그들로 인해 90년 '미스 진'에 선발되어 연예계 활동을 하던 서정민은 방송출연 금지라는 제재 조치를 당했습니다. 지금도 '미용실 원장'과 참가자들의 커넥션은 공공연한 사실처럼 인식되고 있으니 사람들의 의심은 쉽게 사라지지 않을 것입니다.

'대종상' 역시 수상 결과를 두고 의혹의 눈초리를 받아왔습니다. 1970년대에도 이런저런 사건이 있었지만 82년에는 아예 심사위원들이 돈을 받았다는 혐의로 수사를 받았습니다. 91년에는 '누가 용의 발톱을 보았는가' 그리고 '은마는 오지 않는다' 같은 작품을 수상작에서 제외해야한다는 권력층의 압력을 받아 두 작품의 제작자가 출품을 철회하는가 하면 정부로부터 각종 이권과 상금을 지원받는 대종상의 방식을 제고해야한다는 주장이 일기도 합니다. 결국 대종상은 공정성 회복을 위해 이런저런 수단을 강구해왔습니다.


어제 'MBC 연예대상'에서 유재석과 함께 최우수상을 수상한 박미선은 한 개인으로서 받을 수 있는 최고의 상을 받았지만 어제 시상식의 문제점을 한마디로 압축한 수상 소감을 선보입니다. '고생한 예능인들에게 골고루 상을 나눠주는 것 같아 조금은 지루한 감이 있다'고 표현한 박미선의 말은 '공로상' 수준으로 전락한 연예대상의 문제점을 제대로 보고 있다 할 수 있습니다. '잔칫날 떡 나눠 먹는 잔칫집 같은 분위기'로 이해바란다고 했지만 시청자들은 공감할 수 없는 남의 잔치를 그 늦은 시간에 시청해달라고 한 셈입니다.

유재석이 밝힌 수상 소감은 '무한도전'이 홀대받았다고 믿는 팬들의 심정을 잘 보여주는 듯 합니다. '내년에는 더욱더 열심히 해서 방통위 분들에게도 큰 웃음을 선사하겠다'는 긍정적인 반응이지만 유난히 경고를 자주 받았어도 개의치 않고 시청자들에게 큰 웃음을 선사했던 '무한도전'이 응당한 대가를 받지 못한 아쉬움이 남습니다. 유재석과 함께 인기를 끌었던 정형돈, 정준하 그리고 라디오스타에서 활약한 김구라 등은 유재석이 최우수상을 받는 바람에 모두 경쟁다운 경쟁도 해보지 못한채 빈손으로 물러나야 했습니다.

일부에서는 '공정성' 문제로 특정인에게 연예대상을 주지 않고 프로그램에게 주기로 결정한 이번 '연예대상' 방식이 특정 프로그램 즉 '나는 가수다'를 밀어주기 위한 행보였다며 비난하고 있습니다. 김재철 사장의 발언처럼 '예상을 깨고'가 아니라 다 짜고 치는 고스톱이었다는 것입니다. 갑작스레 변경한 시상 방식으로 대상을 받아야할 사람이 줄줄이 밀리고 기획사 입김이 쎈 가수나 배우들에게는 골고루 상을 챙겨주면서 정작 몸바쳐 헌신한 예능인들은 홀대하는 결과를 낳았다는 것입니다.

관록있는 대종상도 아직까지 공정성 시비에 시달리는데 하물며 훨씬 더 규모가 작은 방송국의 '연예대상'이 시끄러운 건 당연하다고 할 지 모르겠습니다. 또한 누군가는 네티즌들의 반응을 두고 결과에 승복하지 못하는 나쁜 문화라고 지적할 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분명한 건 최근 수년간 방송국의 연말 시상식이 시청자들에게 신뢰를 주지 못했으며 최근 MBC의 행보 역시 시청자들의 비판을 받아왔다는 점입니다. 시청자들이 사랑한 프로그램과 예능인들을 찬밥 취급하는 방송사의 횡포, 뒤따라온 거센 반발은 수습할 길이 없어 보입니다.


728x90
반응형
  1. Favicon of https://boyundesign.tistory.com BlogIcon 귀여운걸
    2011.12.30 14:02 신고

    2011년 한해동안 제 블로그에 많은 관심 가져주셔서 너무 감사드립니다.
    덕분에 더욱 힘이 나고 즐거운 시간이었습니다.
    언제나 알찬 포스팅 감사드리구요.. 남은 2011년 마무리 잘 하세요..
    또 2012년 새해에도 귀여운걸의 맛집리뷰 많이 사랑해주실꺼죠?^^
    임진년 새해 복 많이 받으시구요..
    다가오는 새해에는 좋은 일들만 가득하시길 응원할께요~ㅎㅎ

  2. Favicon of https://bloping.tistory.com BlogIcon 새라새
    2011.12.30 14:33 신고

    이건 정말 전무후무한 시상식이였다는...
    살다살다 이렇게 재미와 흥미가 떨어지는 시상식은 처음 봤어요..

    가끔 슬쩍슬쩍 글을 보면서 흔적은 남기지 않았는데..
    연말이다보니 한마디 해야할것 같은 뭔가 모를 의무감에..ㅋㅋ

    1년동안 수고 많이 하셨어요 shain님..
    검둥이 용가리해에는 더 발전하는 블로그가 되시길 진심으로 바랄께요..빠~샤..

  3. Favicon of https://rkawn.tistory.com BlogIcon 주테카
    2011.12.30 15:49 신고

    박미선씨 괜찮을런지 모르겠시유...

  4. wlsl
    2011.12.30 18:40


    그러게요
    할말이 없습니다 기가막히니까요
    사실 무한도전의 활약과 시청자들의 호응과 그 긍정적인 효과를 따라 잡을 프로그램은 없었죠
    나가수야 이슈도 많았고 논란도 많았고 물론 복고 가요에 대한 목마름의 해소와 예전의 가수들의 새로운 발판도 되었던 점도 인정하지만 무한도적의 역량에 비추면 한수 아래잖아요
    정말이지.... 울화가 치밀어요
    다만.... 김구라가 다른 이들과 뭉쳐서 활약을 했을지언정 뛰어나기는 커녕 빛바랜 독설코드에 짜증만 나는 점만 빼고는 님의 말에 전적으로 동감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