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작년 봄 방영된 MBC '내 마음이 들리니'는 주말 드라마로서 최고의 작품이 아니었나 싶습니다. 내용 자체는 배신과 복수, 삼각관계와 사랑, 화해와 용서라는 '뻔한' 주제를 다루고 있었지만 소리가 들리지 않는 주인공과 그의 순수한 연인이 마음의 소리가 들리지 않는 사람들을 극복하는 내용은 보는 사람들을 흐뭇하게 만들었습니다. 그 드라마가 방영되는 동안 김재원이나 남궁민, 황정음이 너무도 기다려졌습니다. 꽃바보 정보석이나 말 못하는 김여진을 보면 따뜻한 웃음이 났고 윤여정의 치매 열연은 눈물나도록 슬펐지요.

그 이후 주말극들은 '히트작'은 있는지 몰라도 '내 마음이 들리니'처럼 감동적이거나 마음에 쏙 드는 드라마는 없었던 것같습니다. 주말극이 꾸준히 방영되긴 했습니다만 대부분 기억나지 않고 최근엔 사기극이냐 범죄 드라마냐로 말이 많았던 KBS '오작교 형제들' 또 사극팬들의 유일한 희망 '광개토태왕', MBC의 '애정만만세' 같은 드라마들이 방영중입니다. 시청률 1위는 단연 '오작교 형제들'인데 형제들의 사랑과 갈등을 묘사한 그 드라마의 인기 비결은 시간대 운 같기도 합니다.

KBS에서 방영중인 '광개토대왕'

전에도 한번 적었듯 저는 TV를 무심하게 틀어놓은 채 다른 일을 하는 편이기 때문에 주말 드라마 경우 선택권이 거의 없습니다. 밥을 먹다가 또는 집안일을 하다가 힐끗 보는 게 전부인 드라마도 있습니다. 때로는 아 저 드라마 설정이 저랬어? 라며 깜짝 놀라며 보기도 하고 어쩌다 이야기가 그리 됐는지 흥미있게 몰입해 보기도 합니다. 그렇지만 대부분 주말 드라마는 일부러 채널 고정하기엔 많이 부족하다는 느낌을 받습니다. 이 드라마나 저 드라마나 다 지루하구나 싶은 때도 많더라구요.

지인들은 범죄 옹호 주인공들이 등장하는, '오작교 형제들'의 인기 비결을 모르겠다고 하면서 황태희(주원)과 백자은(유이)의 알콩달콩 사랑이야기는 좋더라고 합니다. 거기다 그 시간대에 방영되는 주말 드라마는 '오작교 형제들' 뿐이더군요. 상대적으로 드라마를 좋아하는 부모님이나 많은 사람들이 채널 고정을 할 수 밖에 없는 시간대입니다. 범죄 부분을 제외하면 은근히 재미있는 소재가 많기도 하고 가족 드라마답게 공감할 수 있는 장면도 많이 등장하는게 사실입니다.

갑자기 로미오와 줄리엣이 된 '오작교 형제들'의 백자은, 황태희.

반면 막내 아들 황태필(연우진)과 사돈 남여울(송선미)을 무리하게 엮으려 한다던가 황태희, 백자은 커플을 비극적인 '로미오와 줄리엣'으로 만들려하는 점은 역시나 재미있지만은 않습니다. 안그래도 황태희는 동생의 경찰 사칭을 눈감아준다던가 상사의 부정 증거를 도둑맞는 등 경찰로서 지적받을 행동을 많이 했고, 형제들의 삼각관계 남발이나 첫째 아들의 이기적인 여자 선택 방식을 손가락질하는 사람이 많았는데 사랑타령까지 그렇게 꼬이게 만들 필요는 없지 않았나 싶었던거죠.

9시경부터 시작되는 '천번의 입맞춤'은 자매가 한 집안으로 시집가는 내용이라 차마 적응이 안되서 그냥 지나치는 경우가 많습니다. '천번의 입맞춤'은 겹사돈 문제 뿐 아니라 친어머니가 딸을 며느리로 들인다는 내용, 아버지가 다른 자매가 올케, 시누이 사이가 된다는 내용 등은 전혀 공감할 수 없을 뿐더러 저절로 인상이 찌푸려집니다. 최근엔 여동생이 친언니와 이복오빠의 아이를 유산하게 해놓고 뻔뻔하게 구는 장면이 등장했는데 아무리 극중이라도 생명을 함부로 대하는 모습은 화가 나 견딜 수가 없더군요.

전반적으로 재미있지만 두 연인의 '막장 관계' 때문에 문제가 된 '애정만만세'

'내일이 오면'은 돈만 믿다 한순간 나락에 떨어지는 한 여자 이야기가 흥미로운 드라마이지만 최근 주인공 손정인(고두심)의 남편 윤원섭(길용우)의 불륜이 폭로되고 윤원섭의 내연녀 김순정(김혜선)이 악랄하게 건설회사를 부도나게 만들면서 이야기의 재미가 반감하고 있습니다. 캐릭터 하나하나도 매력적이고 전반적인 시놉이 괜찮다고 알고 있는데 친엄마 혹은 친언니와 다름없는 손정인을 배신하는, 설득력없는 내연녀의 복수나 악행이 눈에 거슬려서 그런 것같습니다.

같은 시간 방영되는 '애정만만세'는 아역스타 김유빈의 능청스런 사투리 연기와 안상태, 윤현숙 커플의 닭살 부부연기로 큰 호평을 듣고 있지만 역시나 아버지의 처남과 결혼하게 되는 내용이라 그런지 '욕하면서 보는 드라마' 대열에 합류했습니다. 김유빈 얼굴 보려 시청하는 사람들과 설정이 워낙 기괴해서 어떻게 해결될 지 궁금해서 본다는 사람, 또는 강재미(이보영) 남편으로 등장한 한정수(진이한)가 어떤 천벌을 받을 지 궁금하다고 보는 부류로 시청자들이 나누어지더군요.

최고의 문제작은 '천번의 입맞춤', 올케가 된 언니의 아이를 유산시키고도 태연한 동생.

사실, 주말 드라마는 온가족이 모여 식사하며 생각없이 보는 드라마가 더 많기 때문에 작품성 보다는 가족적인 메시지를 중요시하기도 했습니다. 그래왔던 전통탓인지 많은 주말 드라마가 가족들의 화해로 이야기를 끝맺음하는 경우가 많았지요. 최근 드라마에 대한 기대치가 높아지다 보니 단순히 사랑이야기 가족이야기로는 눈높은 시청자들을 만족시켜줄 수가 없습니다. 또 공감가지 않는 설정이나 이해가지 않는 설정을 반복하면 '욕하면서 시청률 높은' 드라마가 될 뿐입니다.

요즘은 혼자 TV를 볼 때에는 채널을 선택하지 않고 케이블 재방송을 보거나 라디오를 켜두는 경우도 많습니다. 공중파에서 채널 선택을 하자면 답답한 생각에 리모컨을 놓기도 하지요. '내 마음이 들리니'같은 수작까지는 아니라도 마음놓고 기다렸다 시청할 수 있는 주말 드라마가 보고 싶습니다. 그런 설정으로 끌어모을 수 있는 주말 드라마 시청률이 어느 정도인지 몰라도 '욕하며 보는 드라마'가 너무 늘어난 것 같습니다. 그 정도는 바랄 수 있는 게 시청자의 권리 아닐까요.



728x90
반응형
  1. 익명
    2012.01.08 09:34

    비밀댓글입니다

  2. 하고 싶었던 말..
    2012.01.08 10:10

    일일드라마, 주말드라마..
    정말 발전이 없음.. 그냥 다 없애거나 퀄리티업을 해야 한다.
    특히 KBS주말, 일일드라마 10년전하고 거의 비슷한 내용 재탕하는데도
    시청률 잘 나오는게 신기.. 뭐가 그리 재밌어 보나요들?
    시청자들이 이런 드라마를 철저히 외면 하면 자연히 없어지는데
    에효~ 너무 한심한거 같다

  3. 이유는 뭘까
    2012.01.08 10:27

    욕하면서 까지 봐야하는 아니 보는 이유는 뭘까? .....

  4. Favicon of https://datafile.tistory.com BlogIcon 신기한별
    2012.01.08 10:30 신고

    오랜만에 방문합니다. 너무 늦었지만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요즘 주말극하면 거기서 거기인듯... 사극빼곤;;;;;;

  5. Favicon of https://rkawn.tistory.com BlogIcon 주테카
    2012.01.08 14:16 신고

    천번의 입맞춤.. 김소은양 때문에 열심히 보고는 있습니다만..

    남지현양 앞으로 활동 어떻게 하려고 저런 역할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