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속 설정이지만 참 흥미롭게 이야기가 전개되고 있습니다. 최근 여러 드라마와 영화에서 아쉬운 군주로 평가받는 광해군 그리고 선조와 더불어 조선왕조 사상 가장 무능한 왕으로 평가받는 인조가 만납니다. 후금과 명나라, 서인들의 견제를 받는 왕 광해군(차승원)은 예허가 조선을 칠 것이란 정보를 백성들 앞에 공개한 능양군(김재원)을 편전 안으로 불러들입니다. 어떻게든 조선이 남의 나라 전쟁에 끼어들지 않길 원하는 광해군과 이번 기회를 이용해 백성들이 자신의 이름을 기억해주길 바라는 능양군. 그들의 날선 대립은 카리스마있는 광해군의 일갈로 마무리됩니다. 광해군이 왕이 되고 싶은 능양군의 사욕을 알면서 봐준 것은 '네가 아무것도 아니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광해군이 능양군의 컴플렉스를 제대로 꿰뚫어본 것입니다. 능양군이 백성들 앞에서 쇼를 하고 튀고 싶어했던 것은 왕재를 인정받지 못했기 때문이니까요.


왕위를 노리는 능양군의 속내를 꿰뚫어보고 '네가 아무것도 아니기 때문'에 내버려두겠다는 광해군.


물론 실제 역사 속의 광해군은 무조건적으로 옳은 왕만은 아니었습니다. 아버지 선조가 세자로서의 기반을 뒤흔들어 놓았기에 권력을 잡기 위한 옥사도 눈치싸움도 어쩔 수 없었지만 광해군은 이이첨을 비롯한 대북파들의 횡포를 휘어잡지 못한 무능한 면도 있습니다. 마찬가지로 외교적으로 무능하고 아들을 죽인 냉혈한이라 평가받는 인조도 모든 일을 잘못했다고 보기는 힘듭니다. 다만 두 사람은 광해군이 흔들리는 왕권을 지키기 위해 무리한 행보를 선택했다면 인조는 광해군에게 찬탈한 왕위를 지키기 위해 무리수를 둘 수 밖에 없었다는 점에서 큰 차이가 있습니다.


드라마 '화정'의 캐릭터는 이런 두 사람의 차이를 극대화합니다. 남의 전쟁에 끌려갈 백성을 위해 눈물흘리는 속정깊은 군주 광해군과 능력도 되지 않으면서 왕위에 욕심내는 쇼맨십 사이코 인조 능양군의 대조는 대중의 인식에 부합하는 동시에 현대정치사의 단면을 떠올리게 합니다. 광해군은 서인들의 반대를 무릎쓰고 부강한 나라를 만들기 위해 화기도감을 육성하고 남몰래 후금과 접촉했습니다. 백성들은 이런 광해군의 노력은 전혀 알아주지 않고 궁앞에서 도끼들고 쇼를 하는 능양군에게 눈길을 돌립니다. 정치가 실질적으로 국민을 이롭게 하는 것인가 아니면 입으로 나불대는 쇼맨십인가. 현대정치에서도 대중은 쉽사리 쇼맨십과 정치를 구분하지 못합니다.










물론 특정 실존인물들을 캐릭터화해서 이렇게 긍정적 이미지와 부정적 이미지로 갈라놓는 것은 드라마의 나쁜 점 중 하나겠으나 광해군이라는 왕이 임진왜란 중에 자기 역할을 다 했음에도 왕위에서 쫓겨난 비운의 왕이고 또 사극의 기본 역할 중 하나인 시사성을 충족한다는 점에서는 재미있습니다. 인조는 광해군과는 달리 어릴 때부터 선조의 첫손자로 사랑을 듬뿍 받으며 왕궁에서 길러졌습니다. 광해군과는 스무살의 나이차이가 납니다. 그의 자는 '천윤(天胤)'이라 했는데 이 역시 선조가 직접 지어준 것으로 '天胤'은 왕위를 계승할 사람이란 뜻이 있습니다. 광해군이 이를 듣고 언짢아했다는 이야기도 있습니다.


어쨌거나 서열상 백부인 광해군과 능양군의 나이 차이가 20살, 드라마 속 정명공주(이연희)는 조카인 능양군 보다 여덟살이나 어린 상황이었습니다. 선조의 미움을 받았던 광해군과 선조의 사랑을 듬뿍받았던 능양군, 정명공주의 대립은 역사적으로도 참 눈길을 끄는 설정이죠. 일단 주인공 정명공주는 왕으로서 해야할 일은 꼭 해야하는 광해군의 처지를 납득했고 동생 영창대군을 죽이고 어머니 인목왕후(신은정)를 폐위한 점은 용서 못해도 광해군의 뜻이 바르다는 것을 인정한 상황입니다. 과연 정명공주는 역사적으로 '한팀'으로 인정받는 인조 능양군과 어떤 관계를 만들어나갈까요? 극중 정명공주는 조선말도 제대로 익히라며 면박을 주는 걸로 봐서는 능양군이 영 탐탁치 않아 보입니다.


여덟살 많은 조카 능양군에게 조선말부터 제대로 익히라며 비꼬는 정명공주. 둘의 관계는 어떻게 될까?


얼핏 능양군이 제대로 등장하기 전 배역을 맡은 배우 김재원의 기사를 읽은 적이 있는데 김재원은 자신이 연기할 능양군은 사이코같은 역할이라고 하더군요. 과연 자신의 목적을 이루기 위해 수단방법을 가리지 않고 왕재로 인정받기 위해 집주름(위양호)을 시켜 사람을 끌어모아 시위를 합니다. 광해군의 적이자 친명파인 강주선(조성하)은 이 기회를 놓치지 않고 능양군을 이용해 조선이 명나라와 후금의 전쟁에 파병할 수 밖에 없도록 상황을 몰아갑니다. 능양군은 국가에 대한 고민은 전혀 없이 왕권에 대한 욕심과 광해군에게 무시받은 굴욕만 생각하며 주목받을 궁리를 하고 있습니다. 명색이 왕족이란 자가 외세의 개 노릇이나 합니다.


전체 50회라는 화정의 분량중 이제 절반 가까이 방송되었고 후반부의 내용은 인조와 그의 가족들 이야기로 채워질 가능성이 높습니다. 그 시대 실존인물 중 소용 조씨(김민서)와 김자점, 김상헌(강신일)같은 인물의 배역이 이미 결정되었다고 합니다. 정명공주는 숙종 때까지 살았다고 하니 광해군의 몰락, 인조의 집권, 병자호란까지 모두 목격하게 되겠지요. 불나방처럼 권력을 향해 뛰어드는 이 어리석은 캐릭터 능양군은 광해군이 자신의 동생 능창군을 죽였다며 서러운 척했지만 자신의 손으로 장남 소현세자와 며느리를 죽이는 캐릭터가 될 가능성이 높습니다. 광해군더러 패륜을 저지르고 폭정을 했다고 비난하면서 자신은 친자식을 죽이는, 이율배반적인 사이코가 될 것같단 말이죠.


눈물흘리는 광해군과 쇼맨십의 달인 사이코 인조. 정명공주의 역할은 이런 역사를 지켜보는 것 아닐까.


전에도 한번 적었지만 드라마속 광해군은 실제 역사속 광해군 보다는 현대인들이 원하는 지도자의 모습을 참 많이 닮았습니다. 반대로 자기 밖에 모르는 인조의 캐릭터는 현대인들이 가장 혐오하는 정치인, 지도자의 모습을 모두 반영한 인물입니다. 실제 역사 속에서 정명공주는 인조에게 깍듯한 대접을 받았고 종친의 어른으로 행세하긴 했으나 반정을 두려워한 인조의 견제도 자주 받아 붓글씨를 끊을 정도였다니 두 사람의 대립이 드라마의 후반부를 차지하겠죠. 아마 인조는 광해군과는 달리 삐뚤어진 현대 정치인들의 모습을 자주 보여줄 것으로 생각됩니다. 실리도 명분도 내세우지 못하는 어정쩡한, 그런 인물 말입니다.


어쩌면 이 드라마의 주인공인 정명공주는 권력에 희생된 적통 공주의 역할이기 보다는 잘못된 정치를 끊임없이 지켜보고 평가하는 후대인들의 아바타인지도 모르겠습니다. 애민의 군주를 알아보지 못하고 쇼맨십으로 무장한 인조에게 휘둘리는 대중과 그를 보고 안타까워하는 정명공주와 홍주원(서강준). 안타깝게도 현대의 역사도 과거의 역사도 백성의 실리나 정의 보다는 당파의 이익에 휩쓸린 경우가 많았으니 씁쓸하다면 씁쓸한 모습이겠죠. 그나저나 '살인미소'란 별명으로 유명했던 김재원이 정떨어지는 인조 역할을 잘 해내려나 궁금하네요. 워낙 얄미운 캐릭터라 앞으로 많은 미움을 받을 것같은데 말입니다.





공감하신다면 추천 부탁드립니다! 한번만 꾸욱 눌러주세요~